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와 함께

한국 홍보 해외 명소를 활용하자 外

한국 홍보 해외 명소를 활용하자 外

한국 홍보 해외 명소를 활용하자 外
▶한국 홍보 해외 명소를 활용하자

‘한국을 브랜드 No.1으로 하자’는 시의적절한 기획이었다. 이 기사를 보면서 떠오르는 생각이 있어 글을 보낸다.

나는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데 얼마 전 플로리다 올랜도의 디즈니 월드를 여행한 적이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디즈니 월드에는 일년 내내 관광객이 몰려든다. 그 중에서 특히 돋보이는 것은 각국의 문화가 소개되는 전시관이다. 다양하게 구성된 이들 전시관은 볼거리가 무척 많아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디즈니 월드의 아시아지역에는 동양 3국의 전시관이 모두 설치돼 있다. 그런데 중국관이나 일본관에 비해 한국관은 너무 빈약했다. 제대로 된 전시자료도 없을 뿐더러 귀퉁이에 설치된 상품판매 코너(두어 평 수준의 구멍가게)가 고작이었다. 판매원에게 물어 보니 그 코너는 한국 정부와 민간 기업이 공동으로 운영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왕 만들어놓을 바에는 제대로 꾸며 관광객들이 오래 머물다 가도록 해야 하지 않을까. 한국의 각종 상품을 보면서 관광객들이 한국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고 홍보하는 지름길이다.

이런 경우가 올랜도의 디즈니 월드에만 국한된 것은 아닐 것이다. 앞으로 외국에 한국관을 설치할 때는 좀더 면밀히 준비해 한국을 알리는 기회로 활용해야 할 것이다.



장경식/ 인터넷 독자

▶정보화시대 못 따라가는 국회의원들

‘국회의원 부실시공 홈페이지 널렸다’를 읽었다. 요즘은 중고생은 물론 초등학생들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일부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1인 홈페이지를 의무화하는가 하면 주부들이나 노년층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럼에도 주민의 대표라 할 수 있는 국회의원들 가운데는 자신의 홈페이지조차 갖추지 않았거나, 제대로 운영하지 않는 이들이 상당수 있다. 이들은 당연히 정보화시대의 급격한 흐름을 제대로 따라갈 수 없다.

물론 홈페이지를 잘 만들고 제대로 운영한다고 해서 국정운영을 잘한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홈페이지는 국민들이 의원들의 활동 상황을 신속히 알 수 있는 장소이며 또한 민의를 전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임에 틀림없다. 홈페이지 제작과 운영을 소홀히 해온 의원들은 각성하고 홈페이지 운영에 각별한 정성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유재범/ 대전시 중구 문화1동

▶IBM이 어찌 이럴 수 있나

‘IBM이 나치의 협력자였다고?’를 읽었다. 미국의 대기업인 IBM이 홀러리트(Hollerith) 시스템으로 나치 정권을 도왔고 나치는 그 기술로 유대인 배척과 노동착취를 했다는 새로운 사실에 놀랐다.

역사적으로 보면 전쟁을 통해 아주 망하는 나라가 있는가 하면 그 전쟁을 통해 더욱 부유해지는 나라도 있는데 미국이 바로 그런 나라이다. 그런데 IBM을 예로 볼 때 부흥의 이면에는 기업들의 검은 뒷거래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IBM 외에 나치에 협력한 기업이 더 드러날지 여부가 관심거리다. 또한 미국에서 막강 파워를 과시하고 있는 유대인들이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지 정말 궁금하다.

정혜득/ 전북 완주군 봉동읍



주간동아 2001.03.15 275호 (p94~9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