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가 즐겁다

문법은 자동차 엔진과 같다

문법은 자동차 엔진과 같다

자동차에 엔진이 있듯이 영어에도 엔진이 있다. 아무리 운전연습을 열심히 해도 엔진이 신통치 않으면 차는 제대로 달리지 못한다. 영어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단어를 외우고 회화연습을 해도 엔진이 부실하면 영어가 늘지 않는다. 망가진 엔진을 그대로 달고서는, 아무리 빨리 읽으려고 애를 써도 속도가 나지 않는다.

그러면 도대체 영어의 엔진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영어의 문장이 구성되는 이치‘, 바로 ‘문법‘이다. ‘빠르고 튼튼한‘ 문법을 갖추고 있으면 영어가 빨리 늘고,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애를 써도 좀처럼 영어가 늘지 않는다.

근래에 실용영어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이런 얘기들이 많이 나온다. ”지금까지 문법만 배웠기 때문에 영어가 안 된다. 이제부터 문법은 버리고 미국인과 대화연습만 집중적으로 해야 한다.” 언뜻 듣기에는 그럴듯 하다. 그런데 그렇게 문법만 배웠다면 문법이라도 잘해야 할 것 아닌가. 중-고교 대학을 거치면서 10년 이상 죽자살자 공부했지만 제대로 써먹을 수 있는 문법이 별로 없다. 영어가 잘 안 되는 것은 ‘문법만 배웠기 때문‘이 아니고, ‘문법을 잘못 배웠기 때문‘이다. 복잡하기만 하고 제대로 돌지도 않는 ‘엉터리 영어엔진‘이 머릿속에 들어 있기 때문에, 마치 엔진 망가진 자동차처럼 영어가 제대로 안 되는 것이다.

또 이런 말을 하는 사람도 있다. ”미국 사람들은 문법을 몰라도 말만 잘하더라. 그러니까 문법은 필요없고, 그냥 대화만 연습하면 된다.”역시 그럴듯한 얘기다.

그러나 그들이 마치 ‘문법을 모르고도 영어만 잘하는‘것처럼 보이지만, 그들의 머릿속에는 오랜 세월 살아오면서 몸에 밴 ‘빠르고 튼튼한 문법‘이 들어 있다. 이러한 ‘원어민식 문법‘을 머릿속 영어엔진을 갈아 끼워야 영어가 돌아가기 시작한다.



여기까지 읽은 독자들 중에는 ‘결국 그 골치 아픈 문법을 또 다시 해야 영어가 된다는 말인가?‘ 하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문법이라는 것은 종래의 복잡한 문법을 말하는 것이 아니고, 쉽고 간단한 ‘영어 문장의 구성 이치‘를 말하는 것이다. 영어의 문장들은 ‘작은 문법(micro-grammer)의 눈으로 보면 굉장히 복잡한 것 같지만, ‘큰 문법(macro-grammer)의 눈으로 보면 의외로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영어 문장들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 뼈대가 간단한 ‘기본문‘으로 구성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기본문에, 말하는 사람의 입맛과 기분에 따라 여러 가지 ‘보충양념‘을 넣어서 다양한 뜻을 나타내기도 하고, 기본문들을 ‘결합‘하여 긴 문장을 만들기도 한다. 한 마디로 말해서 영어 문장은 ‘기본문+보충양념+결합‘의 모습이다. 아주 간단하다.

겉보기에 아무리 복잡한 듯 보이는 문장도 여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영어에 능통한 사람이나 원어민의 머릿속에는 바로 이 이치가 ‘자동화된 상태‘로 들어 있는 것이다. 나는 이것을 ‘스피드 영어엔진‘이라고 부른다. 이것을 머릿속에 입력하면, 빠른 속도로 ‘청킹‘이 일어나면서 속독과 청취가 되기 시작한다.



주간동아 2000.11.16 259호 (p99~9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