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G 회장家의 재테크

열 달새 240,000,000,000원 돈벼락

구씨-허씨 일가 23명 계열사 주식거래로 떼돈…“특별한 세금 없는 개인재산”

열 달새 240,000,000,000원 돈벼락

열 달새 240,000,000,000원 돈벼락
LG그룹의 구본무회장 일가 등 그룹관계자 23명이 계열사와의 주식거래로 10개월에 2400억원의 이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LG정보통신㈜은 99년 4월 이 회사 소유의 LG홈쇼핑㈜ 주식(액면가 5000원) 101만6000주를 6000원에 매각했다. LG캐피탈㈜도 비슷한 시기 같은 회사 주식 62만9644주를 같은 가격에 매각했다. 이 두 회사로부터 LG홈쇼핑 주식을 사들인 사람들은 구본무 LG회장, 허창수씨 등 LG그룹 구씨와 허씨 일가 17명.

LG홈쇼핑 경영진 6명도 8만6871주(지분율 0.3%)의 실권주를 배정받았다. 금융감독원의 조사 결과 이들 LG 일가와 경영진은 99년 12월10일 현재 주식매입과 증자로 LG홈쇼핑 지분율을 10.84%에서 52.27%(261만3301주)로 높였다.

LG홈쇼핑은 올해 1월18일 코스닥에 등록됐다. 94년 설립된 이 회사는 45번 TV채널과 인터넷으로 종일 통신판매방송사업을 하며 매출액은 2220억원이다. 코스닥등록 후 한달여가 지난 2월25일 현재 이 회사 주식의 시가는 15만5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진들이 LG정보통신과 LG캐피탈 두 회사로부터 사들인 주식 164만5644주의 시가총액은 2월25일 현재 2550억7000만원까지 불었다. 이들이 99년 4월 주식매입 당시 들인 돈은 98억7000여만원이므로 10개월만에 2452억여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이는 매입가의 25배에 해당하는 경이적인 수익률.

여의도의 한 증권사 관계자는 “LG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진의 LG홈쇼핑 주식매매 이익에 대해선 세법상 특별한 세금이 붙지 않는다. 이들이 두 회사로부터 주식을 매입해 얻은 이익은 거의 모두 이들의 개인재산이 된다”고 말했다.



LG정보통신과 LG캐피탈측은 LG홈쇼핑 주식 매각은 비업무용 자산을 처분해 구조조정을 한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LG정보통신 관계자의 말. “99년 4월 당시엔 투자자산을 처분해 현금유동성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LG홈쇼핑이 코스닥에 등록된다는 것은 알지도 못했다. 또 주가가 이렇게 뛰리라는 것도 예상치 못했다. 주식을 그룹총수 일가에 팔아넘긴 경위는 알 수 없다. 특수관계인이긴 하지만 당시로서는 공정한 가격을 책정해 팔았다.” 그는 그러나 “LG홈쇼핑 주식 101만6000주를 팔아 생긴 60억원으로 D사의 주식을 산 것으로 안다. 이 주식은 지금까지 약 3배 정도 오른 것 같다”고 말했다. LG캐피탈 관계자는 “신용카드 부문의 사업규모가 3배나 늘어 자금이 필요한 시점이어서 LG홈쇼핑 주식을 팔았다”고 설명했다.

LG홈쇼핑 주식변동사항을 조사한 금융감독원측은 주식거래과정에 별다른 이상은 없다는 입장이다.

LG그룹 회장 일가가 240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남긴 것에 대해 해당 회사의 한 관계자는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말이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결과론적이고 원칙론적인 말이지만 회사가 주식을 일찍 매각함으로써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잃은 것은 사실이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참여연대 이승희 정책실 부실장은 “국내기업에서도 상식에 입각한 경영이 뿌리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회사는 오로지 회사 자신과 직원, 주주들에게 보다 많은 이익을 안겨다 주는데 경영력을 집중해야 한다. 다른 사람의 재산증식을 돕기 위해 회사의 이익이 희생되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



주간동아 224호 (p48~4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