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쉿! 600년 세월 고요 깨질라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쉿! 600년 세월 고요 깨질라

쉿! 600년 세월 고요 깨질라
저녁 햇살을 받아 발그레하게 얼굴 붉힌 나무 한 그루. 조선 세종 때 평안북도 정주 판관을 지낸 이정(李楨)이 고향 집에 심은 뚝향나무다. 겨울에도 푸른 잎을 떨어뜨리지 않는 상록의 나무이건만, 이 가을 다른 나무의 단풍을 시샘하듯 줄기를 붉게 달궜다. 3m쯤 자란 나무는 줄기 위쪽에서 나뭇가지를 사방으로 10m 넘게 펼쳤다. 나무줄기 안쪽에는 비틀리고 꼬인 나뭇가지의 아우성이 한가득 담겼다. 그 위로 깊어가는 가을이 고요하게 내려앉는다.

★ 숲과 길 ★

이름 안동 주하리 뚝향나무

종목 천연기념물 제314호

규모 높이 3.2m, 가슴높이 줄기둘레 2.3m, 나이 570살



위치 경북 안동시 와룡면 주하리 634



주간동아 2010.11.01 760호 (p78~79)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