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꼬박꼬박 토지세 내며 살아요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꼬박꼬박 토지세 내며 살아요

꼬박꼬박 토지세 내며 살아요
홀로 만들어내는 그늘이 무려 1000㎡인 나무가 있다. 키는 11m밖에 안 되지만 동서로 뻗어나간 가지가 30m나 된다. 나무의 이름은 석송령(石松靈). 6600㎡의 땅을 소유하며 해마다 꼬박꼬박 토지세를 내는 신통한 나무다. 재산이 넉넉해 인근 초등학교에 장학금까지 준다고 하니, 세상에 이런 나무가 없다. 세계 최초로 재산을 가진 나무로서 현재 기네스북 등재를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나무 그늘이지만 사람의 품처럼 넉넉하고 따스한 우리 민족의 나무다.

★ 숲과 길 ★

이름 예천 천향리 석송령

종목 천연기념물 제294호

규모 높이 11m, 가슴높이 줄기둘레 3.67m, 나이 600살



위치 경북 예천군 감천면 천향리 804



주간동아 2010.05.24 738호 (p78~79)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