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기특하고 아름답다, 생명의 전주곡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기특하고 아름답다, 생명의 전주곡

기특하고 아름답다, 생명의 전주곡
얼음땅 밑에서 뿌리만으로 겨울의 혹한을 버텨낸 작은 생명들이 가만가만 기지개를 켠다. 겨울 숲, 원추리 새싹이 언 땅을 뚫고 나와 봄을 불러온다. 작지만 여돌찬 함성이다.

봄 되면 자연스레 돋아나는 것이지만, 이즈음 나는 새싹이 경이롭다. 바라볼수록 기특하고 장하다. 작은 잎에 이끌려온 봄의 약동이 싱그럽게 대지에 감돈다.

7월쯤 노랗게 피어나는 원추리 꽃은 참 예쁘지만 겨우 하루 피었다가 시든다. 짧게 피어서 더 귀하고, 아쉽게 시들어서 원추리 꽃에는 그리움의 빛깔이 담긴다. 그 예쁜 꽃을 피울 꿈 가득 품고 새잎이 올라왔다.

살짝 고개를 내민 것도 있고, 조금 서둘러서 엄지손톱만큼 키운 것도 있다. 봄 햇살 받은 연둣빛 새잎은 그가 품은 꿈처럼 찬란하다. 봄을 데려오느라 애쓴 새잎의 안간힘에 아낌없이 갈채를 보낸다. 이 봄, 살아 있는 모든 것의 약동이 장하고 장하다.

★ 숲과 길 ★



이름 원추리

학명 Hemerocallis fulva

위치 천리포수목원(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875번지)



주간동아 2010.03.09 726호 (p70~71)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