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LINIC|관절·척추 전문 강남 연세사랑병원 www.yonserang.com

‘어깨통증’ 잡으니 어깨춤 저절로

관절내시경·체외충격파 치료 각광 … 간단하고 부작용 적어 환자들 만족

‘어깨통증’ 잡으니 어깨춤 저절로

‘어깨통증’ 잡으니 어깨춤 저절로
사회가 고령화되고 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운동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운동이 지나치면 되레 건강을 위협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중에서 가장 많이 통증을 호소하는 부분이 관절이다. 특히 어깨관절의 통증은 장시간 같은 자세로 사무를 보거나 컴퓨터를 사용해도 찾아올 수 있다. 어깨의 힘줄과 인대, 근육이 긴장상태가 돼 통증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어깨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 질환에는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유착성 관절막’과 어깨를 감싸고 있는 힘줄이 찢어진 ‘회전근개파열’, 회전근개에 석회질이 생기는 ‘석회화건염’ 등이 있다. 이 밖에 신경학적으로 이상이 없음에도 어깨나 뒷목, 허리, 엉덩이 등의 근육이 뭉쳐 뻐근하고 쑤시는 ‘근막동통증후군’ 등이 있다.

관절·척추 전문 강남 연세사랑병원 어깨·상지관절센터 성창훈 진료부장은 “회전근개파열의 경우 찢어진 힘줄을 봉합해야 하고, 석회화건염은 석회질의 크기가 작을 땐 약물로 염증 치료를 하지만 심할 땐 수술로 석회질을 제거해야 한다”면서 “최근에는 오십견이나 근막동통증후군, 심하지 않은 회전근개 부분파열, 석회화건염은 체외충격파를 이용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한다.

어깨관절은 360도 회전할 수 있게 해주는 여러 개의 관절과 이를 잡아주는 4개의 어깨힘줄 다발인 회전근개, 관절 마찰을 줄이는 점액이 차 있는 관절낭으로 구성돼 있다.

어깨관절은 팔을 들고 돌리는 구실을 한다. 어깨관절의 움직임에 안정성을 유지해주는 기능을 하는 것이 회전근개다. 회전근개 역시 인체관절 중 가장 활동력이 왕성하다. 회전근개의 힘줄이 사용량이 많거나 노화로 약해지고 변화를 일으키는 ‘회전근개질환’은 중년의 어깨통증 90% 이상을 차지할 만큼 흔하게 나타난다.



또한 회전근개 질환은 염증이 심해지면 파열로 나타난다. 특히 회전근개파열은 30대 이후에도 골프 테니스 배드민턴 탁구 등 어깨에 무리를 주는 운동을 지속하면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회전근개가 파열되면 찢어진 힘줄을 봉합해야 한다. 최근에는 관절내시경을 통해 절개 없이 수술이 가능해 각광받고 있다. 즉 4~8mm의 구멍만 뚫고 관절내시경을 삽입해 마찰 부위를 제거한 뒤, 파열된 부위를 봉합하는 것이다.

중년 어깨통증 90%는 회전근개 질환

‘어깨통증’ 잡으니 어깨춤 저절로

체외충격파를 이용해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강남 연세사랑병원 성창훈 진료부장.

성 진료부장은 “관절내시경은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같은 특수촬영으로도 파악하지 못하는 병의 진행 상태까지 진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모니터로 어깨관절 내부를 확대해 볼 수 있어 수술의 정확도가 높다”면서 “어깨 관절막이 굳어서 생기는 오십견이나 굳은 어깨관절 치료, 어깨관절이 습관적으로 빠지는 습관성 탈구에도 관절내시경이 이용된다”고 덧붙였다.

회전근개 질환은 어깨힘줄이나 주위 점액낭에 석회가 생겨 발병한다. 어깨를 움직일 때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석회화건염은 쉽게 말해 담석이나 요로결석처럼 어깨관절에 돌이 생기는 질환이다. 석회질의 크기가 작으면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로 염증만 줄여줘도 대부분 완화된다. 하지만 심할 때는 관절내시경을 통해 석회질을 제거하고 염증 부위를 절제한다. 최근에는 체외충격파를 이용해 요로결석을 깨듯 석회질을 부수는 시술이 환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체외충격파 치료법 원리는 염증 부위에 고에너지의 충격파를 1000~1500회 연속으로 쏘아, 통증을 느끼는 자유신경세포를 과자극해 통증에 대한 자유신경의 민감도를 낮추고 혈류 흐름을 개선해 통증을 완화하는 것이다. 또 환부에 새로운 혈관을 재생시켜 손상된 인대를 치료하기도 한다.

성 진료부장은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하면 인대에 염증이 생겨 자유신경종말세포가 통증을 예민하게 감지하게 되고, 근육 위축으로 혈액량이 줄어 통증유발 물질이 다량 생산된다. 여기에 체외충격파가 가해지면 자유신경종말세포의 민감도가 둔화되고 혈류량이 증가하며 혈관이 생성되는 등의 효과가 나타나 치료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외충격파 치료의 최대 장점은 수술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입원이 필요 없고 부작용이나 합병증도 거의 없다. 반복 시술해도 안전하며 주 1회 3번, 매회 15∼30분으로 시술 시간이 짧고 간단하면서도 치료효과가 높다. 실제 어깨·상지관절센터가 2006년 10월부터 2008년 1월까지 수술이 필요 없는 오십견을 비롯한 어깨통증 환자 5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체외충격파 치료를 받은 70% 이상에서 통증 완화와 기능 회복을 얻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 진료부장은 “팔을 움직였을 때 어깨에 통증이 오는 것은 어떤 형태로든 어깨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으로 반드시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받는 것이 좋다”면서 “어깨관절 질환이 모두 오십견이 아니듯, 모든 질환이 수술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자칫 방치해 나중에 팔을 쓸 수 없는 상황까지 가지 말고 조기에 진단해 치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간동아 2008.07.22 645호 (p72~73)

  • 박찬미 건강전문 라이터 merlin-p@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5

제 1215호

2019.11.2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