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DAUM에서 뽑은 인기뉴스5

‘한중 김치 전쟁’ 일본 누리꾼 신났다 外

‘한중 김치 전쟁’ 일본 누리꾼 신났다 外



한국과 중국의 김치 분쟁이 양국 간 무역마찰로 확산될 조짐까지 보이자 일본 누리꾼들이 신났다. 반한(反韓) 성향의 일본 누리꾼들은 한-중 간 김치 마찰을 전한 국내외 보도를 돌려 보며 한국의 대표음식인 김치의 위생문제를 들먹이고 있다. 일본의 누리꾼들은 “김치는 기생충 알이 수두룩하게 번식하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음식”이라면서 “이런 최악의 음식을 만들어 수출하는 한국은 즉각 세계인들에게 사죄하고 수출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금요일은 ‘雨요일’-삼한사온 영향 6주 연속 주말 비

우리나라의 기후 특성인 삼한사온(三寒四溫ㆍ3일은 춥고 4일은 따뜻한 겨울 날씨)으로 9월30일부터 연속 6주간 주말엔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월4일 “오늘 제주 지방에 비가 내리는 것을 시작으로 5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차차 흐려져 오후에 남부지방부터 비(강수확률 60∼80%)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실제로 9월30일을 기점으로 주말이 시작되는 금요일에는 어김없이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 日서 16세 여고생이 엄마 독살 ‘실험’ 충격



일본의 고등학교 1학년 여학생(16)이 친엄마를 독살하려 한 혐의로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여학생은 블로그에 쓴 일기에 엄마의 증상을 자세히 기록하고 심전도 기록을 촬영한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죽지 않도록 약을 줘야 한다”고 쓰기도 해 엄마를 상대로 ‘실험’을 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 학생이 엄마에게 탈륨을 투여해 살해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이 학생은 시내 약국을 찾아가 ‘학교 화학부에서 실험에 쓰려고 한다’며 탈륨 50g을 2차례에 걸쳐 입수한 것으로 밝혀졌다.(연합뉴스)

● 맨유 현지 팬들 “퍼거슨 물러나라”

‘신형 엔진’ 박지성(24)이 뛰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최근 부진을 거듭하자 급기야 현지 팬들이 알렉스 퍼거슨 감독에 대해 퇴진 압박을 가하기 시작했다. 영국 BBC는 11월4일(한국 시간) “맨유 팬들은 전날 벌어진 릴(프랑스)과의 경기에서 0대 1로 패하자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이 경기로 퍼거슨 감독은 큰 압박을 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10월30일 미들스브로와의 2005-2006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졸전 끝에 1대 4의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그리고 11월3일 프랑스 파리에서 벌어진 릴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조별 예선 원정경기에서도 0대 1로 패했다.(조이뉴스)

‘한중 김치 전쟁’ 일본  누리꾼 신났다 外
● 한은 “위폐 대응 국제공조 위해 영문번호 채택”

한국은행이 최근 공개한 새 5000원권의 지폐번호를 한글에서 영문으로 바꾼 데 대해 누리꾼들의 성토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한은은 한글-숫자 조합에서 영어-숫자 조합으로 지폐번호를 바꾼 배경에 대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은이 새 5000원권 지폐의 시제품을 11월2일 공개한 직후부터 4일 오전까지 한은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에는 지폐 디자인에 대해 무려 1500건의 의견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알파벳보다는 한글이 들어간 지폐번호를 선호하는 것이다.(연합뉴스)



주간동아 2005.11.15 510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