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Book 확대경|‘씰크로드학’ & ‘고대문명교류사’

정수일 박사가 이끄는 ‘동서문화 교류’의 현장

정수일 박사가 이끄는 ‘동서문화 교류’의 현장

정수일 박사가 이끄는 ‘동서문화 교류’의 현장
1996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되기 전까지 무하마드 깐수라는 외국인으로 살았던 전 단국대 사학과 교수 정수일씨(67). 5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지난해 8·15 특사로 출소하자마자 그는 1년 만에 3권의 역작을 잇따라 내놓으며 정수일이라는 이름으로 학계에 복귀했다.

9월 출간한 ‘이븐 바투타의 여행기 1·2’(창작과비평사 펴냄)는 14세기 이슬람 법률가 이븐 바투타의 세계 여행기록을 번역한 것이나, 꼼꼼한 역주로 역시 동서문화 교류사의 대가인 정수일 박사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역작으로 평가받았다. 그리고 두 달 만에 ‘고대문명교류사’(사계절 펴냄, 744쪽)와 ‘씰크로드학’(창작과비평 펴냄, 812쪽)을 동시에 선보였다. ‘고대문명교류사’는 수감 직전 원고를 끝냈으나 출판하지 못하고 있다 이제야 햇빛을 본 경우고, ‘씰크로드학’은 5년의 수감생활 중 볼펜으로 해놓은 연구 메모를 토대로 새로 쓴 것이다.

두 책이 나오자마자 일간지 출판면의 머릿기사는 대부분 정수일 박사 이야기로 채워졌다. 그러나 끝끝내 모든 기사가 e메일 인터뷰로 끝난 것을 보면 학자로서의 고지식함과 깐깐함을 읽어낼 수 있다. 출소 후 빗발치는 인터뷰 요청에 그는 한 번도 응하지 않았고 글로써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9·11 미국 테러사건으로 한국은 비로소 이슬람 세계를 향해 눈떴지만, 그는 이미 오래 전부터 교류를 떠난 문명사 연구는 편파성이나 불완전성을 면할 수 없다고 역설해 왔다. ‘씰크로드학’은 좀더 구체적으로 시공간을 아우르는 동서교류의 실제를 조명한 책이다. ‘고대문명교류사’와 ‘씰크로드학’ 두 권의 책은, 0.75평의 독방에서 공부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는 이 어쩔 수 없는 학자가 우리에게 준 최고의 선물이다.



주간동아 312호 (p92~9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