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신혼부부, 참 정겹네!

  • 김연옥 / 광주시 서구 화정동

신혼부부, 참 정겹네!

신혼부부, 참 정겹네!
내가 태어나기도 전이니 30년도 훨씬 넘은 사진인 듯하다.

가난한 집으로 시집와 힘든 일 마다하지 않고 고생한 어머니. 어머니는 무엇이 그리 힘들고 서운했는지 한참을 울어 눈두덩이가 부어 있고, 아버지는 그런 어머니의 기분을 맞춰주려는 듯 은근한 표정을 짓고 있다. 지금이야 두 분의 옷차림이 참으로 어색하게 느껴지지만 당시만 해도 상당히 신경쓴 패션이었음을 알 수 있다.

어머니는 오래 전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각날 때마다 이 사진을 꺼내 보시며 눈시울을 적시곤 하신다.

아직까지도 아버지보다 좋은 분을 못 만나봤다며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표현하신다.

그런 모습이 우리들에게는 고맙고 아름답게 보인다.



지나온 세월 동안 흔들리지 않고 자리를 지켜온 어머니.

감사합니다.

이제 힘든 일 그만하시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주간동아 303호 (p102~102)

김연옥 / 광주시 서구 화정동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3

제 1293호

2021.06.11

홈술로 늘어난 와인병, 재활용 골칫덩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