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1만2000km 자전거 대장정 … 책으로 펴냈어요

1만2000km 자전거 대장정 … 책으로 펴냈어요

1만2000km 자전거 대장정 … 책으로 펴냈어요
“신, 너는 어쩌다 자전거를 타게 됐니?” “걸어다니는 것보다 빠르니까!”

신상환씨(32)는 중고 영국제 자전거에 몸을 싣고 해발 4500m가 넘는 서티베트를 넘었다. 가면 오지 못하는 불모의 땅 타클라마칸, 해골을 목표삼아 길을 찾는다는 실크로드, 가도 가도 지평선뿐인 고비사막을 지나 중국을 관통해 서해에 이르기까지 120일 동안 1만2000km를 달렸다. 그 사이 자전거 타이어를 네 번이나 교체했고, 둔황행 도로에서는 맥주에 취해 달빛에 취해 기분 좋게 달리다 봉고택시와 충돌, 죽을 뻔한 사고도 있었다. 하지만 파천신군(波天:하늘물결이란 의미로 신씨의 별호)과 쌍륜신차는 멀쩡했다.

아주대 환경공학과 86학번인 신씨는 학보사 기자, 총학생회장, 전대협 수원지구 평양축전특위 위원장을 지냈고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2년 간 감옥까지 갔다왔다. 졸업 후 고향에서 얌전히 농사짓다 93년 불쑥 떠난 중국 여행길에서 티베트에 반해 버렸다. 95년 2차 여행길에 오르면서 자전거로 티베트와 실크로드, 고비사막을 횡단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그로부터 5년, 그는 여행 중 만난 일본인 아내 미사토씨(29·사진 왼쪽)와 함께 인도 서벵골 산티니케탄(평화의 땅이라는 의미)에 둥지를 틀었다. 타고르가 세운 국제대학에서 남편은 인도-티베트학을, 아내는 미술을 공부한다. 그 사이 한국에도 티베트 붐이 불었다. 하지만 한국인 단체관광객들이 티베트에 수십명씩 몰려다니며 “어쩌면 저렇게 못살까” “더러워”라고 한마디씩 할 때마다 그는 가슴이 아프다. ‘세계의 지붕 자전거 타고 3만리’(금토 펴냄)를 쓴 것도 티베트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다. 그는 책 33쪽을 펼치며 “93년 처음 티베트에 갔을 때 유목민 파오에서 질리도록 버터차를 얻어마셨죠. 그런데 책 136쪽을 보세요. 염소똥이 널린 외양간에서 재워주겠다고 해놓고 돈을 요구하질 않나, 야크를 몰고 가는 유목민 사진을 찍으려 해도 요즘은 돈을 달라고 해요. 3년 새 이렇게 변해버렸어요.”

관광객이 티베트를 파괴했다고 분개하는 신씨는 요즘 티베트어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언젠가 한국어와 티베트어의 관계에 대한 책을 써볼 참이다.



주간동아 2001.01.04 266호 (p97~9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