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마지막으로 갓 쓴 사촌형제들

  • 최일영/ 70세·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마지막으로 갓 쓴 사촌형제들

마지막으로 갓 쓴 사촌형제들
TV 사극을 보다가 문득 잃어버린 나의 갓을 생각한다.

이 사진을 꺼내 볼 때마다 “너도 어른이 됐다”며

말총 갓을 사주시던 아버지와 그리도 갓을 쓰기 싫어했던 사촌형제들이 떠오르곤 한다.

이 사진은 1958년 설에 나(왼쪽)와 사촌형님들이 “이제는 더 이상 제사 때 갓을 쓰지 말자”며 기념으로 찍어 둔 것이다. 포마드 머릿기름에 ‘올백’ 머리, 더블 양복, 벨벳 롱코트가 유행했던 시절 교사인 나와 체신공무원이었던 사촌 형제들은 제사 때마다 갓을 쓰는 것을 너무도 싫어했다.

이후 갓을 더 이상 쓰지 않았다.



40여 년의 세월이 훌쩍 흘러 다시 갓을 찾았을 때 갓은 내 아버지처럼 그 자리에 없었다.

종가의 창고에 넣어두었던 나의 갓을 몇 권의 책들과 함께 도난당했던 것이다.

말총 갓이 100만원을 호가한다는 사실도 그때 알았다. 말총 갓을 까마득히 잊고 살았듯이 아버님도 그렇게 잊고 살았던 것 같아 부끄럽다.



주간동아 2000.12.07 262호 (p110~110)

최일영/ 70세·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