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김영호 / 하한가 박철

상한가 김영호 / 하한가 박철

전광석화 같은 ‘아래아타크’(뻗어 찌르기)가 한국 펜싱에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안겨줬다. 시드니 올림픽에서 비인기 종목 펜싱의 설움을 씻어낸 김영호(29·대전도시개발공사)는 우승 소감에서 “지난 3개월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300회씩 아래아타크를 연습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의 펜싱 역사는 1935년 고 김창환씨 등 일본 유학생들이 처음 국내에 소개하면서 시작됐다. 그러나 10여년 전만 해도 완전한 불모지였고, 장영수 대한펜싱협회회장(대우건설 사장)이 1995년 취임한 후 약 30억원을 쏟아부으면서 그 성과가 서서히 나타났다. 그런 설움의 까닭인지 김영호는 “이번 올림픽 금메달이 펜싱에 대한 관심과 지원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는 말을 몇 번이고 되풀이했다. ‘뿌린 대로 거두리라’는 말은 역시 만고의 진리.

▼하한가 박철

“니미 ×팔, ×같은 ××들아” “개××들아, ×× 이거, 방송이야.”

‘막가파식 무대뽀’가 방송에 나타났다? SBS FM 라디오 ‘박철의 2시 탈출’을 진행하는 탤런트 박철은 9월8일 라디오와 동시 중계되는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위와 같은 육두문자를 장렬하게 남발. 지난 7월 특정 종교와 관련한 용어를 과다 사용해 방송위원회로부터 ‘시청자에 대한 사과’ 조치를 받은 것에 대한 항변이었다나.



방송위의 엄중 경고를 받고 박철은 결국 DJ를 그만두면서 “이유는 있지만 말 못하겠다. 좀더 자유롭게 방송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으면 좋겠다”고 발언. 방송 진행을 맡으면 그 방송이 ‘자기 것’인 줄 아나 보지?



주간동아 2000.10.05 253호 (p102~10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