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체중 이동으로 공을 띄울 수 있다

체중 이동으로 공을 띄울 수 있다

아마추어들은 구질에 변화를 주려면 스윙을 바꿔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위험한 일이다.

대개 공의 탄도를 높게 하려고 공을 퍼 올리려 하면 ‘토핑’이 나오기가 십상이다. 아무리 불안하더라도 스윙을 바꾸는 것은 삼가야 한다. 스윙을 바꾸는 것은 미스 샷을 하겠다고 하는 것과 같다.

어드레스 때 약간의 체중 배분을 통해 공을 높게 날릴 수 있다. 공의 위치는 왼발 앞에 위치시키고 체중은 약간 오른발 쪽에 더 많이 얹어놓은 듯하게 한다. 이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높은 탄도로 공을 날려보내기 위해서는 체중의 중심을 약간 공의 뒤에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서 자기가 갖고 있는 정상적인 스윙을 하면 된다. 스윙을 바꾸지 않고도 공은 틀림없이 높게 날아갈 것이다.

이때 주의할 점은 꼭 피니시까지 해야 한다는 점이다. 손의 위치가 높은 피니시를 해주면 효과가 크다. 즉 하이 피니시를 말하는 것이다. 또 공을 평소보다 앞쪽(왼발 앞)에 놓았다고 다운 스윙을 할 때 공이 있는 쪽으로 몸이 밀리면 안 된다. 어드레스의 변화만으로도 공은 높이 뜨게 되어 있기 때문에 공을 퍼 올리려고 의식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주간동아 2000.09.14 251호 (p180~18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