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수직농장 신사업 추진, 스마트팜 시장 경쟁력↑

[애널리스트 Pick] 첨단 온실 시공업체 ‘그린플러스’

  •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위원

수직농장 신사업 추진, 스마트팜 시장 경쟁력↑

‘그린플러스’가 시공한 경기 평택시 그린케이팜(위)과 일본 북규슈 스마트팜. [그린플러스 홈페이지]

‘그린플러스’가 시공한 경기 평택시 그린케이팜(위)과 일본 북규슈 스마트팜. [그린플러스 홈페이지]

그린플러스(186230)는 첨단 온실 원스톱 서비스(기획→설계→제작→시공→A/S)로 10년 연속 국내 온실 시공능력평가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자회사로는 1만6528㎡(약 5000평) 규모의 국내 최대 장어 양식 단지를 운영하는 그린피시팜과 1만4214㎡(약 4300평) 규모의 딸기 재배 온실을 운영하는 그린케어팜이 있다. 그린플러스 본업은 알루미늄 압출·가공(매출 비중 44.0%)과 온실 시공·자재 생산이다. 알루미늄을 자체 생산함으로써 가격 경쟁력 또한 확보했다. 안정적 수요까지 뒷받침되면서 알루미늄 압출·가공 매출액은 연간 250억 원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온실 시공 실적을 살펴보면 공공기관 45%, 농업법인 등 민간 40%, 기타(수목원·연구원 등) 부문이 15%를 차지한다. 태양광·인공광 병용형 온실, 인공광 완전제어형 온실 두 종류 모두 시공 가능하며, 자동 업다운(Up-Down) 시스템·양액재배 시스템 등 자동화 재배 시스템을 조합해 최고 수준의 식물공장을 구현해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03억 원(전년 대비 9.5%↑), 19억 원(전년 대비 16.3%↑)이다. 국내 온실 시공·자재 생산 및 알루미늄 압출·가공 부문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또 지난해 자회사 그린피시팜의 영업적자 폭이 크게 줄어 향후 수익성은 더 개선될 전망이다.

수직농장, 연간 150억 규모 매출 기대

그린플러스 별도 매출액은 197억 원(전년 대비 7.4%↑), 영업이익은 20억 원(전년 대비 27.6%↓)으로 추정된다. 국내 온실 시공·자재 생산 매출은 98억 원(전년 대비 6.7%↑)으로 예상된다. 경남 밀양시와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짓고 있는 온실 공사 진행률은 보육온실 100%, 실증온실 80%, 임대형온실 50~60%이다. 나머지 지방자치단체 혁신밸리 관련 시공 계약도 1분기 안에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알루미늄 압출·가공 매출은 10억 원 규모의 군수 물품 납품으로 전년 대비 13.7% 증가했다.

지난 연말에는 SBI 신성장지원 사모투자합자회사 등을 대상으로 150억 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조달 자금은 충남 당진시의 첨단 수직농장 구축에 쓰일 예정이다. 7월 수직농장이 완성되면 쪽파 등 연간 150억 원 규모의 작물 생산이 가능해진다.



올해부터는 수직농장을 직접 운영하면서 농산물 생산 및 유통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수직계열화를 통해 스마트팜 시장 내 경쟁력 또한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23호 (p27~27)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위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