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사 전 정확한 가구 배치, 스타트업이 해결했다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이사 전 정확한 가구 배치, 스타트업이 해결했다

본격적인 가을 이사 철이 시작됐다.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에 따르면 9월 전국 입주 물량은 2만 7025가구. 9월 한 달 동안 한 가구가 2명 정도라고 추산해도 5만 명 넘는 사람들이 새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는 셈이다. 이사를 할 때면 고민거리가 한둘이 아니다. 요즘은 이사 견적부터 청소 의뢰, 인테리어까지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서비스가 늘었다. 

마음에 드는 가구나 가전제품이 있어도 크기 가늠이 힘들어 구매를 고민하던 입주민들이라면 3D 홈 디자인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홈 디자인 서비스 업체인 ‘어반베이스’는 3D 공간데이터 플랫폼으로, 실내공간정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도면 변환 기술 및 AR, VR 뷰어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2D 건축 도면을 3D 공간으로 자동 모델링하는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아파트 단지의 80%에 대해 3D 도면데이터를 구축했고 7000여 개의 3D 제품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3D 홈디자인으로 맞춤형 배치

‘어반베이스’의 3D 홈디자인 서비스를 활용하면 가상으로 제품을 배치하고 사이즈를 파악할 수 있다. [어반베이스 화면 캡처]

‘어반베이스’의 3D 홈디자인 서비스를 활용하면 가상으로 제품을 배치하고 사이즈를 파악할 수 있다. [어반베이스 화면 캡처]

어반베이스 이용자는 클릭 몇 번으로 살고 있거나 살기 원하는 아파트를 가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3D 공간에 가구 및 가전, 생활소품을 배치하거나 마루, 벽지, 창호 같은 건자재로 인테리어도 해볼 수 있다. 

‘어반베이스’의 3D 홈디자인 기술은 가구와 가전사도 이용하고 있다. LG전자, 퍼시스그룹, 에이스침대 등 40여개 가전·가구 및 인테리어 브랜드에서 어반베이스 서비스를 고객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 퍼시스그룹 생활가구 브랜드 ‘일룸’도 어반베이스를 이용하고 있다. 일룸 고객들은 구매 전 일룸 제품이 놓인 공간을 가상의 3D 공간으로 시뮬레이션해 볼 수 있고, 제품 배치를 통해 사이즈를 미리 파악할 수 있다. 어반베이스 기술 덕분에 일룸의 올해 상반기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44% 늘었다.

청소부터 인테리어까지 빈 틈 없어

애플리케이션으로 간편하게 이사 견적과 청소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미소’.  [미소 제공]

애플리케이션으로 간편하게 이사 견적과 청소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미소’. [미소 제공]

신축 아파트와 빌라의 경우 새 집 공사로 인한 시멘트 가루와 도배용 풀, 실리콘 찌꺼기 등의 먼지와 유해물질이 쌓여 있기 마련. 몰딩과 바닥 등 틈새에도 미세한 분진이 있어 일반적인 물걸레질로는 완벽하게 제거하기가 어렵다. 이럴 때 많은 이들이 홈 클리닝 서비스를 찾는다. 인천에 사는 직장인 이정연(31) 씨는 최근 전셋집을 옮기며 한 스타트업의 청소 대행 서비스를 받았다. 이른바 ‘입주 청소’를 한 것. 이씨는 “이사 전후로 청소를 도와줄 사람을 부르는 게 여의치 않아 고민하다가 이사 청소 대행 서비스를 신청했다”며 “청소 도우미 아주머니께서 배수관이나 하수구 등 신경 쓰기 힘든 곳까지 꼼꼼하게 소독과 청소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 씨는 특히 “예약도 간편하고 시간도 세세하게 설정할 수 있어서 맞벌이하는 친구 부부에게도 추천했다”고 말했다. 



이 씨와 같은 청소 수요는 신생 업체들이 빈틈 없이 처리하고 있다. 홈클리닝 서비스와 홈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미소’가 그런 경우다. 이 업체는 서울, 경기, 인천, 대전,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창원 지역 등 전국 거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앱을 설치하면 가사도우미(생활 청소) 서비스와 이사 견적 등을 터치 몇 번으로 확인하고 예약할 수 있다.

유니크한 동아시아 리빙 제품을 큐레이션해 판매하는 ‘서울번드’. 
 [서울번드 홈페이지]

유니크한 동아시아 리빙 제품을 큐레이션해 판매하는 ‘서울번드’. [서울번드 홈페이지]

북유럽 리빙 스타일과 다른 느낌으로 집을 꾸미고 싶은 소비자는 ‘서울번드’를 활용해볼 수 있다. 서울번드는 동아시아 감성이 스며든 리빙 제품을 각국에서 발굴하고 큐레이션한다. 서울번드에 따르면 코로나 19 감염 위험이 컸던 3월 매출은 전달 대비 약 2배(77.14%) 증가했다. 

이사 전후로 이동하지 않고도 터치와 클릭 몇 번으로 복잡한 일을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는 언택트 서비스 시대를 맞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예전처럼 온 가족이 달려들어 종일 짐 옮기고 청소하고, 가구가 다 들어오지 않아 휑한 집에서 잠을 청하는 풍경은 점점 더 구경하기 힘들어 지고 있다.





주간동아 1259호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61

제 1261호

2020.10.23

“쓰레기 산 줄이려면 다회 용기 만들어 쓰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