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품의 주인공

토파즈가 황금빛 여인으로 형상화된 사연

  • 민은미 주얼리칼럼니스트 mia.min1230@gmail.com

토파즈가 황금빛 여인으로 형상화된 사연

토파즈가 황금빛 여인으로 형상화된 사연
중부 유럽에 자리한 체코 수도 프라하는 서양 건축의 박물관이라 할 만하다. 중세 유럽의 느낌을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옛 역사를 간직한 건축물과 문화유산이 많은 도시이기 때문이다. 흐라드차니 광장, 성비투스 성당, 카렐 다리 등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위대한 건축물들이다. 프라하 중심지인 구시가지 자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많은 건축물이 14세기 신성로마제국의 카렐 4세 시대에 축조됐지만 중세뿐 아니라, 근대 신고전주의나 아르누보(Art Nouveau·‘새로운 예술’을 뜻하는 1890~1910년 유행한 양식) 건축물도 잘 보존돼 있다. 

프라하를 방문한 관광객이 꼭 들르는 곳이 있다. 바로 ‘무하 박물관(Mucha Museum)’이다. 아르누보를 대표하는 체코 출신 화가 알폰스 무하(1860~1939)의 전시관으로, 무하의 작품세계와 삶을 조명하고자 1998년 문을 열었다.


히틀러가 경계한 체코의 애국자

무하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후원자를 만나 청년 시절 프랑스 파리에서 유학하며 잡지와 광고 삽화를 그렸다. 우연한 계기로 유명 배우 사라 베르나르의 연극을 홍보하는 석판 포스터를 만들면서 이름을 알리게 됐다. 포스터 하나로 당대 최고 배우와 6년간 계약을 맺으면서 각종 포스터와 장신구 디자인을 도맡게 됐다. 

이와 동시에 무하는 슬라브족의 정체성을 고취하고자 ‘슬라브 서사시’라는 제목의 대작을 제작했다. 무하가 체코의 애국자였기에 히틀러도 그를 경계했다. 1939년 프라하가 독일에 점령된 후 불온 인물로 낙인찍혀 나치의 비밀경찰 게슈타포에 자주 끌려가 신문을 받았고, 그때 얻은 폐렴으로 사망했다. 

박물관에는 일명 ‘무하 스타일’로 불리는 넝쿨 같은 여인의 머리카락, 독특한 서체, 자연에서 차용된 화려한 장식 등 매혹적이고 아름다운 아르누보 스타일의 포스터부터 ‘슬라브 서사시’ 연작까지 망라돼 있다. 무하의 유명한 작품 가운데 ‘4가지 보석 : 루비, 에메랄드, 자수정, 토파즈. 1900’이 눈에 띈다(그림 참조).




11월의 탄생석, 토파즈

무색, 노랑, 파랑, 분홍, 자주, 갈색 등 다양한 색의 토파즈. [GettyImages]

무색, 노랑, 파랑, 분홍, 자주, 갈색 등 다양한 색의 토파즈. [GettyImages]

작품 속 빨간색은 ‘루비’, 초록색은 ‘에메랄드’, 보라색은 ‘자수정’, 노란색은 ‘토파즈’를 상징한다. 무하는 서로 다른 색상의 4가지 보석을 4명의 아름답고 젊은 여성으로 표현했으며 각 보석의 색상은 여성이 입은 드레스, 주변의 장식물, 그리고 전경의 꽃으로 다양하게 나타난다. 무하는 장신구를 디자인하기도 했는데, 보석을 향한 그의 열정이 4개의 장식패널에 잘 나타나 있다. 

그가 선택한 4가지 보석 가운데 토파즈(Topaz)는 11월의 탄생석이다. 우리에게는 생소한 보석일 수 있다. 무하의 그림에서 황금빛 머리색에 황금빛 드레스를 입은 채 턱을 괴고 있는 여성으로 표현된 토파즈는 어떤 보석일까. 

토파즈는 우리말로 황옥(黃玉)이다. 이름 때문에 모든 토파즈가 노란색일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무색, 노랑, 파랑, 분홍, 자주, 갈색 등 다양한 색으로 산출된다. 이것들 가운데 짙은 황금색과 분홍색을 띠는 황옥의 가치가 가장 높다. 

토파즈라는 이름은 불을 의미하는 산스크리트어 타파스(Tapas)에서 나왔다는 설과 항상 안개가 자욱한 홍해의 섬 토파지오스(Topazios)에서 산출돼 토파즈로 불리게 됐다는 설이 있다. 여느 보석처럼 토파즈도 고대부터 수많은 전설과 역사를 지니고 있다. 

고대 이집트인은 토파즈를 전능한 태양신 ‘라’가 뿜어내는 황금빛에 물든 보석으로 여겼다. 이 때문에 불행을 막아주는 강력한 부적으로 삼았다. 가장 유명한 토파즈는 포르투갈 왕관인 ‘브라간자’에 세팅된 것으로, 1680캐럿의 거대한 무색 보석이다. 이 돌은 당시에는 다이아몬드로 알려져 ‘브라간자 다이아몬드’로 불리다 훗날 다이아몬드가 아닌 무색의 토파즈로 밝혀졌다. 


‘알폰스 무하展’ 포스터. [ƒRichard Fuxa Foundation]

‘알폰스 무하展’ 포스터. [ƒRichard Fuxa Foundation]

무하의 ‘4가지 보석’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서울 삼성동 마이아트뮤지엄 개관을 기념하는 그랜드 오픈전으로 국내 최초다. 아르누보의 거장이자 체코 국민 화가인 ‘알폰스 무하展’은 10월 24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계속된다. 무하의 판화, 유화, 드로잉 등 오리지널 작품 230여 점은 물론, 황금빛 토파즈와 함께 ‘4가지 보석’의 원작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알폰스 무하展’에는 체코 출신의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였던 이반 렌들의 개인 소장품도 선보인다. 렌들은 개인 최대 규모의 컬렉션을 소장하고 있다. 2013년 프라하에서 첫 공개한 이후 이탈리아 밀라노, 미국 뉴욕 등을 순회하고 서울에서 마이아트뮤지엄 개관 특별전을 마련한 것이다. 


[불가리]

[불가리]

[불가리]

[불가리]

토파즈는 4대 보석으로 불리는 다이아몬드, 루비, 에메랄드, 사파이어만큼 널리 알려진 보석은 아니다. 그래서 명품 주얼리 브랜드에서 토파즈를 세팅한 주얼리를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꼭 한 곳이 두드러진다. 토파즈를 매혹적인 주얼리로 승화한 브랜드는 바로 ‘불가리(BVLGARI)’다. 

무하의 ‘4가지 보석’에 등장하는 루비, 에메랄드, 자수정, 토파즈가 세팅된 불가리의 보석을 실물로 감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불가리의 4가지 보석은 전국 백화점, 면세점 부티크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불가리, 스타들의 주얼러

엘리자베스 테일러(오른쪽)와 리처드 버턴. [불가리 홈페이지]

엘리자베스 테일러(오른쪽)와 리처드 버턴. [불가리 홈페이지]

불가리는 이탈리아 로마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그리스 출신 은세공가였던 소티리오 불가리가 1884년 로마에 가게를 설립했다. 설립 후 135년이라는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장인정신과 다채로운 컬러의 조합을 선보이며 차별화되고 볼륨감 있는 주얼리 디자인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1970년대까지 보석과 주얼리로 이름을 떨쳤지만 시계, 핸드백, 향수, 액세서리, 호텔 사업에도 진출했다. 

불가리는 수많은 세기의 러브 스토리와도 관련 있다. 영화산업이 ‘돌체비타’(달콤한 인생) 시절을 영위하던 1950~60년대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리처드 버턴이 로마에서 불가리 주얼리와 함께 로맨스를 시작했다. 1962년 이탈리아에서 영화 ‘클레오파트라’를 촬영하다 휴식시간에 잠시 들른 불가리 매장에서 버턴이 테일러에게 에메랄드 컬렉션을 선물한 일화는 유명하다. 불가리의 비아 콘도티 부티크는 이 커플이 가장 좋아한 만남의 장소 가운데 하나였다. 

할리우드 제작사들이 1950년대 로마 치네치타 스튜디오로 들어가면서 불가리는 오드리 헵번부터 잉그리드 버그먼에 이르기까지 대형 여배우를 매료시켰다. 그 시대에만 불가리는 40편 넘는 영화에 등장했다. ‘더 비지트’(The Visit·1964)에서 잉그리드 버그먼, ‘카지노’(Casino·1995)에서 샤론 스톤에 이르기까지 불가리의 매력적인 컬렉션은 영화 속 가장 중요한 순간에 모습을 드러냈다.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성들의 애정 공세를 받으며 불가리는 ‘스타들의 주얼러’라는 별칭을 얻었다. 불가리는 동서양을 아우르며 베를린국제영화제, 칸영화제, 베네치아 비엔날레, 그리고 상하이국제영화제 등 세계적인 영화제와도 함께하고 있다.


시네마지아 컬렉션

시네마지아 하이주얼리. [불가리]

시네마지아 하이주얼리. [불가리]

불가리와 영화의 인연은 돌체비타 황금기부터 시작됐다. 불가리는 영화만큼이나 놀라운 걸작들로 가득한 새로운 하이주얼리 ‘시네마지아 컬렉션’을 선보인다. 영화 속으로 들어가면 은막 위에 마치 마법처럼 무한한 가능성이 펼쳐지듯이, 시네마지아 컬렉션은 영화 같은 마법을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나의 스테이트먼트 네크리스에만 500시간 이상 작업 시간을 소요했다. 금세공 노하우와 영화 속 판타지를 결합한 놀라운 작품을 만들었는데, 이는 ‘스타들의 주얼러’만이 해낼 수 있는 마력이다. 

불가리는 6월 13일 세기의 뮤즈들을 초청해 이탈리아 남부의 빛나는 섬 카프리에서 시네마지아 컬렉션을 공개했다. 세계적인 셀러브리티와 인플루엔서, 그리고 이탈리아 및 전 세계 주요 언론매체와 함께 특별한 갈라 디너 행사를 가졌다. 한국 대표로 참석한 불가리코리아의 브랜드 앰버서더 고소영을 비롯해 알리시아 비칸데르, 케이트 허드슨, 에바 그린, 우마 서먼, 로라 해리어 같은 세계적인 스타들이 행사장을 빛냈다.






주간동아 2019.11.08 1213호 (p34~37)

민은미 주얼리칼럼니스트 mia.min1230@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