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19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

‘냄새 없는 청국장’ ‘4가지 젓갈 김치’ ‘첨가물 없는 막걸리’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우수 발효식품…소비자만족도 5점 만점에 4.07점

‘냄새 없는 청국장’ ‘4가지 젓갈 김치’ ‘첨가물 없는 막걸리’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각지의 우수 발효식품을 선정해 전통발효 기술을 보존하고 그 명맥을 잇도록 돕고 있다. 사진은 왕인식품의 ‘남도미가’ 김치(오른쪽)와 서분례 명인의 ‘서일농원’ 청국장. [사진 제공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각지의 우수 발효식품을 선정해 전통발효 기술을 보존하고 그 명맥을 잇도록 돕고 있다. 사진은 왕인식품의 ‘남도미가’ 김치(오른쪽)와 서분례 명인의 ‘서일농원’ 청국장. [사진 제공 · 농림축산식품부]

나이 들수록 몸에 좋은 식품과 약을 찾기 마련이다. 인삼, 홍삼, 노니, 산야초, 아로니아 등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부터 각종 종합영양제까지 몸에 좋다는 건 일단 입에 넣고 보는 사람이 적잖다. 그러나 진짜 건강식은 가까이에 있다. 우리가 매일 먹는 각종 발효식품이야말로 수명 연장과 건강 유지의 꿈을 이뤄줄 핵심 비법이다. 

발효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은 그 어떤 명약보다 건강 증진에 효과적이다. 대표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가 널리 알려져 있는데 김치, 된장 등 전통발효식품에서 흔히 발견된다. 김치나 된장으로 요리한 각종 음식을 먹었을 때 비교적 소화가 잘 되고, 면역력도 증진되는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우리나라 전통식품은 대부분 발효 과정을 거친다. 하지만 공장에서 대량생산되는 제품은 발효 기간을 단축하고자 각종 화학물을 첨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래서 믿고 먹기 께름칙한 것들도 적잖다. 

이에 반해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로부터 전통식품품질인증 또는 식품명인인증을 받은 전국 각지의 발효제품들은 신뢰가 간다. 실제로 2017년 농식품부가 내놓은 ‘전통식품품질인증 및 식품명인 업체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관련 제품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07점을 기록했다. 구체적인 구매 이유로는 국산 원료에 대한 믿음, 인증마크에 대한 신뢰 등이 꼽혔다.


소화 돕고, 면역력 키우는 발효식품

농식품부는 전통발효식품 생산 활성화를 위해 우수 사례를 선정하고 있다. 우리나라 발효 기술의 명맥을 잇는 것은 물론, 현대화된 생산 시스템으로 현 트렌드에 맞게 제품화에 성공한 사례를 꼽아 공식적으로 보증해주는 것이다. 지난해 김치 분야에서는 ㈜왕인식품의 ‘남도미가’, 장류 분야에서는 서분례 명인의 ‘서일농원’, 주류 분야에서는 농업회사법인 술샘의 ‘미르40’이 선정됐다. 



왕인식품은 배추 품질 유지를 위해 전남 영암지역 생산자와 계약 재배를 진행하고, 모든 재료를 국내산으로 사용한다. 또 일반 업체에서 보통 한 가지 젓갈만 사용하는 데 반해 4가지 젓갈로 차별성도 갖췄다. 더불어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적용 업소로 위생관리도 통과해 신뢰도를 높였다. 남도미가 김치는 지난해 제7회 김치품평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서분례 명인은 냄새를 없앤 청국장을 개발해 지난해 식품명인 활동우수자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온도와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편백나무 발효실에서 콩을 36시간 발효시키는 시스템을 개발해 냄새 때문에 청국장을 멀리 하던 소비자의 거부감을 없앴다. 제품 개발 노력은 매출 증대로도 이어졌다. 

농업회사법인 술샘은 경기 용인에서 수확하는 백옥쌀 100%로 만든 누룩과 물을 이용해 약주·청주를 만들고, 동증류기로 상압 증류해 프리미엄 쌀소주를 생산한다. 첨가물이 없어 순수하고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지난해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대축제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 밖에 발효미생물을 활용한 전통식품의 품질 고급화 노력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전통발효식품산업 경쟁력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발효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와 ‘소스산업화지원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또 산업화가 가능한 유용 균주를 전통식품 제조업체에 맞춤형으로 보급해 신제품 개발과 품질 향상을 통한 발효식품산업 발전을 꾀하고자 2017년부터 ‘종균활용 발효식품산업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우수 발효식품 알리는 각종 대회도 개최

우수 발효식품을 대중에 알리기 위한 만남의 장도 지속적으로 열린다. 농식품부는 우수 발효제품을 소비자에게 직접 알리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대한민국 전통식품 품질인증 산업대전, 한국떡·한과페스티벌, 김치요리경연대회 등을 개최하고 있다.


우수 전통식품 궁금하다면…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으로 가자
[사진 제공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진 제공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외국 손님이 찾아왔을 때 전통식품을 소개하기에 마땅한 곳이 없어 난감한 경우가 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은 이런 이들을 위해 만들어졌다. 2016년 12월 우리 전통식품의 맛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설립한 한국 전통식품 홍보 공간이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에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우수 품질의 전통주와 차, 식품명인의 음식 등이 전시돼 있다. [사진 제공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에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우수 품질의 전통주와 차, 식품명인의 음식 등이 전시돼 있다. [사진 제공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1층 전통주갤러리에는 전국 8도에서 생산하는 다양한 전통주가 빼곡히 전시돼 있다. 전남 장성의 막걸리 ‘사미인주’, 경북 문경의 약주 ‘맑은 문희주’, 전북 정읍의 증류주 ‘죽력고’ 등 우수한 품질의 전통주를 만날 수 있다. 매일 시간대별로 한국어, 일본어로 약 30분간 전통주에 대한 설명 프로그램도 무료로 진행된다. 

2층 식품명인 카페 이음에서는 식품명인으로 선정된 이들이 생산한 다과를 합리적인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식품명인 18호 신광수 명인의 야생차 ‘순향’, 식품명인 28호 김동곤 명인의 발효차 ‘천고향’, 식품명인 26호 김규흔 명인의 약과 등이다. 

3층 식품명인체험홍보관에서는 매달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오이소박이, 갓김치, 부각, 쌀엿강정 등 다양한 전통음식을 관련 식품명인이 직접 가르쳐준다. 체험시간은 음식 종류에 따라 2~3시간, 체험비는 1만~1만5000원가량이다. 체험 참가는 식품명인체험홍보관 공식 블로그와 네이버 예약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신청할 수 있다. 

위치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길 51-20 운영시간 오전 10시~오후 8시, 월요일 휴관
문의 전통주갤러리, 식품명인체험홍보관






주간동아 2019.04.05 1183호 (p30~31)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97

제 1197호

2019.12.07

일본 수출통제의 노림수는 ‘한국 쥐락펴락’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