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29

..

美문화원 점거 생선장수 함운경, 마포을 3선 현역 정청래에 도전장

전직 운동권 출신 격돌… 최근 3번 연속 민주당 당선한 국힘 험지

  • reporterImage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력2024-03-02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마포을에서 ‘전직 운동권 대전’이 펼쳐진다. 국민의힘이 함운경 전국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을 우선추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정청래 최고위원을 마포을 지역구에 단수공천하면서 대진이 확정된 것이다. 국민의힘은 마포을을 ‘가장 중요한 격전지’로 꼽고 있다. 국민의힘에선 당초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이 출마를 선언했으나 ‘사천(私薦) 논란’을 겪으면서 불출마로 귀결됐다.

    마포을은 정청래 의원이 3번 당선해 현역으로 있는 대표적인 민주당 텃밭이다. 과거 보수 정당에서 연이어 국회의원을 배출하기도 했으나 2004년 총선에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강용석 후보를 마지막으로 민주당 후보가 3번 연속 승리했다.

    국민의힘 후보로 서울 마포을에 출마하는 함운경 전국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동아DB]

    국민의힘 후보로 서울 마포을에 출마하는 함운경 전국민주화운동동지회 회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동아DB]

    “승패 여부 관계없이 마포을 중요”

    2020년 총선에서도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53.8%를 득표하며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김성동 후보(36.8%)를 크게 따돌렸다(그래프 참조). 다만 2022년 대선 당시 마포구 유권자들이 윤석열 대통령 손을 들어주면서 민심에도 일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일찌감치 마포을을 핵심 격전지로 꼽았다. 국민의힘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2월 26일 언론 인터뷰에서 “완성된 대진 60여 곳 중 어느 곳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승패 여부와 관계없이 마포을, 함운경 대 정청래 거기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6 운동권 청산론’을 꾸준히 강조하는 만큼 당 노선이 적중했는지를 판가름할 시험무대로 꼽고 있는 것이다. 지역 터줏대감인 정 의원이 야당의 ‘강성 스피커’로 활동해온 것도 보수 정당 입장에서는 눈엣가시였다. 국민의힘이 마포을 선거에 열을 올리는 배경이다.

    국민의힘 후보로 마포을에 출마하는 함 회장의 키워드는 ‘탈운동권’과 ‘민생’으로 요약된다. 그는 1985년 서울대 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 투쟁위원회(삼민투) 위원장으로 미국문화원 점거 사건을 주도하는 등 1980년대 운동권 대표 주자로 활동했다. 이후 2016년부터 횟집을 운영하며 운동권 특권 문제를 비판하는 데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운동권 대전’ 강조 역효과 날 수도

    한 비대위원장은 2월 23일 전략공천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진짜 운동권에서 ‘네임드’로 과실을 따먹을 수 있었던 사람은 정청래인가, 그 유명한 함운경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함운경은 횟집을 하고 살았지만, 정청래는 계속 우려먹으며 정치를 자기들 것처럼 하는 중심이 됐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건국대 재학 중 서울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 방화 미수 사건으로 옥고를 치렀고, 이후 마포구에서 학원을 운영했다. 이후 2002년 대선 정국에서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활동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정계에 발을 들였다.

    마포을 선거를 ‘운동권 대전’으로 조명하는 것이 보수 정당에 감점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민의힘 측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진짜 민주화에 기여한 사람이 누구인지 선택해달라”고 목소리를 내는 것이 역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진단이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는 “함 회장은 운동권 생활을 청산하고 민생에 밀착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며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누가 지역 주민의 삶을 이해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지를 강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채 교수는 “‘운동권 대 운동권’으로 대립 구조를 가져가는 것은 40년 전 진영 논리를 답습하는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두 후보는 ‘민생 대 정권심판’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우며 대결을 예고한 상태다. 함 회장은 2월 27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대진을 “생선장수 함운경 대 20년 정치꾼 정청래의 대결”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선거 활동에 돌입했다.



    최진렬 기자

    최진렬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최진렬 기자입니다. 산업계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영상] 금고엄마 심명희 “선납이연×특판으로 적금 이자 극대화하세요”

    해외에서 사랑받는 불닭볶음면 인기에 삼양식품 1등 재탈환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