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산벚나무가 지켜보다

  • 조용미

산벚나무가 지켜보다

산벚나무가 지켜보다
그때, 한 벚꽃이 손등에 살며시 내려앉았다 날아갔다

네가 그토록 애달프게 품어온 그리움이 어쩌면 幻의 다른 이름일 수도 있다는 걸 깨달았을 때

너는 산길에 주저앉고 말았다

떨어진 꽃잎들이 나뭇잎 위에서 천천히 말라가고 있었다

네 애달픔도 저렇게 말라가는 분홍 꽃잎 한 조각처럼 가뭇없이 사라지는 것이었으면



너는 자리에서 일어나 우두커니 산벚나무 떨어지는 꽃잎들을 몸으로 다 맞았다

불가득, 불가득, 꽃이 떨어지는 자리마다 뜨거웠다



꽃이 떨어지는 자리를 바라보다 그만 눈이 멀어버린 기억이 있다. 그날 이후 꽃만 보면 세상이 너무 환해 아무것도 안 보였다. 이 시를 보면, 오로지 시인의 마음결이 파도로 밀려온다. 아, 고마운 사람이여, 시여. 저버린 꽃이여. 네가 지나가고, 너무나 뜨거웠던 겨울 그 자리에 눈이 내렸다.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893호 (p8~8)

조용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6

제 1286호

2021.04.2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