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우리꽃 산책

날개 편 두루미처럼 행복 가득 기원

두루미꽃

  • 이유미 국립수목원 산림생물조사과장ymlee99@forest.go.kr

날개 편 두루미처럼 행복 가득 기원

날개 편 두루미처럼 행복 가득 기원
벌써 한 해가 가고 새해가 밝았네요. 우리나라는 언제나 역동적이지만, 되돌아보니 지난해에는 선거를 비롯해 유난스레 나라가 들썩거리는 일이 많았습니다. 어렵고 질시하고 분열됐던 한 해를 뒤로 하고 진정으로 희망에 찬 한 해를 맞이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나라는 물론이고 우리 가정과 개개인 모두가 말이죠.

그래서 저는 새해엔 상서로운 일이 많길 바라는 마음에서 꽃으로 인사를 드릴까 합니다. 바로 두루미꽃으로요. 사실 연하장 등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새가 두루미인데, 흔히 학이라고도 부르는 두루미가 행복과 행운을 상징하기 때문이지요. 저는 두루미꽃 얘기로 근하신년을 대신합니다.

흰 눈이 쌓인 겨울 들판에 두루미들이 우아한 자태로 서 있는 모습을 보면 마음마저 맑아져 스스로 고결한 느낌까지 듭니다. 식물인 두루미꽃도 곱기는 매한가지이지요. 봄이면 땅 위로 줄기가 올라와 심장을 닮은 예쁜 잎이 하나 펼쳐집니다. 그리고 그 위에 다시 또 하나의 잎이 반대 방향으로 달리고, 거기서 꽃대가 올라와 희고 작은 꽃들이 줄줄이 촘촘하게 달리지요. 그 자태가 마치 날개를 편 두루미 같습니다. 물론 이름도 그런 모양 때문에 붙여진 것이고요.

재미난 것은 이 세상 모든 새 가운데 두 번째로 큰 새에 속하는 두루미 집안과는 달리, 두루미꽃 집안 식물들은 키가 작다는 점입니다. 다 자라야 한 뼘쯤 올라올까요. 꽃대에 달리는 꽃들도 하나하나 구분되지 않을 만큼 아주 작지요. 또 두루미는 겨울 들판에서 만나지만 두루미꽃은 초여름 깊은 숲에서 만날 수 있어요.

두루미는 다정한 부부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한번 인연을 맺으면 평생 함께 간다고 알려졌지요. 물론 여러 마리가 무리지어 살긴 하지만요. 그런데 두루미꽃은 조금 다르답니다. 땅속에서 뿌리가 이어져 달리고 그 마디에서 줄기가 땅 위로 올라오기 때문에 보기엔 각각 다른 개체 같지만, 알고 보면 뿌리가 하나입니다. 형제도 부부도 아닌, 동일한 복제 개체들이라고 표현해야 할까요? 하지만 여름 숲에 무리를 이루어 하얗게 꽃대를 올린 두루미꽃을 바라보면 진귀한 겨울철새 두루미를 만난 듯 아름답고 신선한 느낌이 듭니다.



두루미꽃은 백합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입니다. 작은 꽃들이 모여 만들어낸 꽃차례 길이는 손가락 두 마디쯤 되지요.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기 시작하면 흰 꽃이 있던 자리에 구슬같이 작고 붉은 구슬이 달려 이 또한 보기 좋습니다.

쓰임새로 보면 크게 쓰이는 듯싶지는 않아요. 주로 피와 관련한 증상에 효과가 있어 피를 맑게 하고, 피가 과도하게 나거나 토하거나 할 때 처방한다고 합니다. 생약 이름이 이엽무학초(二葉舞鶴草)인데 잎(날개)을 두 개 가지고 춤추는 학처럼 생긴 풀이라는 뜻이니 참으로 멋진 이름이지요? 그 밖에 지피용(땅에 넓게 깔리는 식물)으로 심기도 하고, 어린잎은 살짝 데쳐 무쳐 먹거나 된장국거리 혹은 묵나물로도 쓴답니다.

두루미가 행복과 행운의 상징이듯, 이 두루미꽃을 보면서 행복하고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주간동아 2012.12.31 869호 (p72~72)

이유미 국립수목원 산림생물조사과장ymlee99@forest.g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