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차향만리(茶香萬里)

몸 덥히는 데 홍차와 생강이 딱!

따뜻한 겨울나는 법

  • 김대성 한국차인연합회 고문·차 칼럼니스트

몸 덥히는 데 홍차와 생강이 딱!

몸 덥히는 데 홍차와 생강이 딱!
홍차 하면 영국이 떠오른다. 아름다운 드레스 차림의 귀부인들이 은으로 만든 차제구 등으로 티테이블을 꾸미고 쿠키 같은 맛있는 과자와 함께 즐기는 우아한 차 자리가 연상된다. 그러나 귀부인의 품격을 높여주는 문화인 홍차가 사교장의 허브 노릇만 한 것은 아니다.

시베리아 벌판에서 불어오는 혹한을 이겨내야 하는 러시아인이나 에베레스트 산 같은 설산의 눈바람을 견뎌야 하는 네팔 산간지방 사람에게 홍차는 추위를 이길 수 있는 필수 음료다. 에스키모 등 북극 가까이에 사는 사람에게 홍차는 가슴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난로 같은 차다.

겨울에 홍차를 마시는 이유는 홍차가 오장 기열(氣熱)을 올려주기 때문이다. 홍차의 이러한 기운은 제다법(製茶法)에서 생성된다. 찻잎을 따 22~27℃에서 20여 시간 시들게 한 다음 잘 비벼 발효 과정을 촉진시킨다. 그 후 27℃ 정도의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암갈색이 되도록 찻잎을 충분히 발효시킨다. 이 과정에서 찻잎은 등홍색(橙紅色)이 되고 홍차 특유의 향기와 오장을 돋우는 기운이 생긴다. 발효된 차는 은근한 불에 덖은 후 체에 밭쳐 부서진 찻잎을 걸러내고 마무리한다.

세계 3대 명차는 다르질링(Darjeeling), 우바(Uva), 기문(祁門) 홍차다. 인도 동북부 히말라야산맥의 고지대인 다르질링 지역에서 생산되는 다르질링 홍차는 부드러운 맛과 달콤한 멜론 향이 특징이다. 스리랑카 중부 1200m 산악지대에서 자라는 우바 홍차는 하이 실론티에 해당하는 고급차로, 꽃향기와 함께 어우러지는 산뜻한 떫은맛이 특징이다. 중국 안후이성 기문에서 생산하는 기문 홍차는 밝은 오렌지색으로 겨울날 마음을 덥혀준다.

그 밖에 18세기 영국 수상을 지냈던 얼 그레이 경이 개발한 얼 그레이와 세계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인도 아삼(Assam)의 아삼 홍차가 있다. 이들 홍차는 맛과 향이 강하면서 차 빛이 진한 적갈색을 띠어 아침에 우유를 첨가해 마시는 밀크티로 좋다.



최근에는 과실홍차 종류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차에 망고, 오렌지, 레몬, 사과 등 각종 과일 분말이나 말린 과육을 첨가한 과실홍차는 은은한 홍차와 상큼한 과일 향으로 인기를 끈다.

우리나라에서도 일찍이 홍차가 생산됐다. 1950년대엔 홍차의 붉은색으로 양은냄비에 염색을 하는 등 공업용 색소로 사용했고, 옷감 염료로 사용했다는 기록도 볼 수 있다.

지금도 몇몇 제다 회사에선 온돌방에 찻잎을 발효시키는 전통 방식으로 홍차를 만든다. 우리 찻잎은 소엽종으로 홍차 만들기에 적합하다.

홍차 우리기 : 티포트에 뜨거운 물을 부어 따뜻하게 데운 후 그 물로 찻잔을 데운다. 데운 찻잔에 찻잎을 3티스푼 정도 넣고 뜨거운 물 200cc를 약간 높은 위치에서 붓는다. 이렇게 하면 찻잎이 물을 만나 점핑하면서 맛을 고르게 한다. 2분 정도 지난 후 거름망에 밭쳐 따르면 3잔 정도가 나온다. 유리 티포트에서 우리면 차 색이 우러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어 좋다. 홍차에 레몬을 얇게 썰어 넣으면 레몬티가 되고, 밀크를 타 마시면 밀크티, 사과 한 쪽을 홍차와 함께 넣고 우리면 애플티가 된다. 생강즙을 넣으면 생강홍차가 되는데 이는 감기를 다스리는 약차다.

생강즙 만들기 : 생강과 황설탕을 같은 양으로 준비한다. 생강은 껍질을 벗긴 후 잘게 썰어 믹서에 넣고 물을 조금 부어 곱게 간다. 설탕과 생강을 같은 양으로 섞어 병에 담아 일주일 정도 밖에서 숙성한 후 거름망에 밭쳐 병에 넣고 차가운 곳에 보관한다. 홍차가 한 잔이면 생강즙은 큰 스푼 하나 정도를 넣는다. 생강즙이 들어간 홍차는 떫은맛이 없어지고 달콤상큼한 맛을 자랑한다. 추위에 냉해진 가슴이 따뜻해지고 소화도 잘 된다. 홍차와 생강에는 기운을 돋우는 성분이 있어 상승 효과를 볼 수 있다. 건더기를 불에 졸여 생강잼을 만들어 빵이나 크래커에 발라 먹으면 훌륭한 다식이 된다.



주간동아 2012.12.03 865호 (p75~75)

김대성 한국차인연합회 고문·차 칼럼니스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