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NS 세상 바로 읽기

‘이명박근혜’… 먹힐까 당할까

  • 김행 소셜뉴스 위키트리 부회장

‘이명박근혜’… 먹힐까 당할까

‘이명박근혜’… 먹힐까 당할까

트위터에서 유행하는 대선 패러디물.

‘새 시대를 여는 첫 대통령’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그가 제18대 대통령선거(대선)전 승부처로 여긴 지점은 ‘미래세력 대 과거세력’이었다. 문 후보 측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를 공격하려고 기다렸다는 듯이 ‘박정희’를 들고 나왔다. 그러자 선거구도는 곧바로 ‘박정희 대 노무현’ ‘유신독재 대 실패한 참여정부’가 돼버렸다.

그런데 이게 웬일! 싸움이 더 불리해진 것이다. 공과가 뚜렷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어느 대통령을 가장 존경하는가?”라는 여론조사에서 항상 1등이다. 게다가 40세 이하 층은 박정희라는 인물을 실질적으로 접한 적도 없다. ‘민주화시대의 문재인 세대’가 기억하는 ‘박정희=독재자’라는 인식은 젊은 층에겐 ‘흘러간 옛 노래’다. 그러나 불과 10년 전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 실정은 기억에 생생하다.

그러자 민주당은 전략을 급하게 수정했다. ‘이명박근혜’로. 이명박 대통령의 실정을 박 후보와의 공동책임론으로 엮은 것이다. 통합진보당(@UPPdream)까지 나서서 이 대통령과 박 후보가 악수하는 사진을 패러디로 만들어 “참여정부 실정? 네 자신을 알라! 이명박근혜!”라고 일격을 가했다.

지수바라기(@v1004v)는 세계지도 위에 빨간색 선으로 북한을 통과해 유럽까지 가는 여정을 표시하고 “이명박근혜가 아니었다면-3대륙 철도와 LNG가스관이 북한 통과해, 지금쯤 우린 열차 타고 러시아 지나 프랑스 건너, 영국까지 갈 수 있었을 것이고, 값싼 러시아 LNG로 비상발전소 지어 전력난 걱정이 없었을 것이다”라며 힘을 보탰다.

나너그리고우리(@marine6961)는 “박근혜 왈 ‘노무현 정권은 실패한 정권’??? 이런 개 같은 경우가 있나. 이명박근혜 새누리 정권 국민소득 증가율 -90% 하향~!”이라며 노무현 대통령 시절엔 국민소득이 9532달러 증가했고, 이 대통령 때는 고작 857달러였다는 ‘황당한’ 그래프 까지 퍼 날랐다. 또한 트위터에는 ‘이명박근혜 뽀개기’ 등 ‘이명박근혜’를 공격하려는 트위터 계정이 무수히 생겨났다. 한술 더 떠 이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 사진으로 사용하는 트위터 이용자까지 생겨났다.



진보 진영 논객들도 일제히 나섰다. 문성근 민주통합당 상임고문(@actmoon), 조국 서울대 교수(@patriamea), 서기호 의원(@gihos1), 김진애 전 민주당 의원(@jk_space) 등이 대표적이다.

요는 이 같은 ‘이명박근혜’ 공세가 과연 먹힐 것인가 하는 점이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가 ‘세종시’를 두고 한 치 양보 없이 대결할 때 “우리보다 더 잘 싸운다”고 칭찬한 바 있다. 또한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권자 60%는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도 ‘정권교체’라고 생각할 정도다. 2008년 총선 공천 직후, 이 대통령을 향해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고 일갈한 박 후보. 민주통합당은 과연 박 후보를 이 대통령과 성공적으로 묶어낼 수 있을까. 그게 가능하다면 차기 대통령은 문재인 후보다. 왜? 이명박 대통령 지지율은 바닥이므로. 그러나? 글쎄? 두고 볼 일이다.



주간동아 2012.12.03 865호 (p24~24)

김행 소셜뉴스 위키트리 부회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