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퍼포먼스

안준생은 과연 친일 변절자인가

연극 ‘나는 너다’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안준생은 과연 친일 변절자인가

안준생은 과연 친일 변절자인가
안중근, 안준생 부자는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극(極)’을 보여준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고 이듬해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하지만 당시 어머니 태내에 있던 막내아들 안준생은 아버지의 뜻을 잇지 못했다. 심지어 일제강점기 당시 신문을 보면 안중생이 “죽은 아버지의 죄를 내가 속죄하고 전력으로 보국 정성을 다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거나, 이토 히로부미의 아들을 만나 아버지의 ‘잘못’을 사과했다는 내용이 실렸다. 백범 김구 선생은 ‘백범일지’에 “민족 반역자 안준생을 체포해 교수형에 처하라고 중국 관헌에 부탁했다”고 서술했다. 안준생은 평생 ‘호부견자(虎父犬子·범 같은 아버지에 개 같은 아들)’라는 꼬리표를 달고 살았다.

안중근 부자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나는 너다’의 부제는 ‘변절자를 위한 변명’ 정도가 되지 않을까. 극을 다 보고 나면 ‘왜 안준생이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함께 고민하게 된다. 그리고 조금이나마 그를 이해하게 된다. 그는 태어나자마자 본 적도 없는 아버지 때문에 ‘범죄자의 아들’로 낙인찍힌다. 그리고 큰형이 일본에 독살당하는 모습을 보면서 ‘살기 위해 변절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일본의 도움으로 안준생은 가정을 이루고, 일본은 그를 이용해 일본 지배의 정당성을 얻으려 한다. 이 연극은 ‘안준생 역시 우리 역사의 피해자 아닌가?’라고 묻는다. 또한 영웅인 안중근뿐 아니라 변절자 안준생까지 우리가 품고 가야 하는 우리의 이야기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고뇌하는 안준생에게 아버지의 혼이 다가가 말한다. “나는 곧 너”라고.

이 연극은 지난해 안중근 순국 100주년을 기념해 초연했다. 안중근 부자 이야기뿐 아니라 1900년대 초 만주에서 활동하던 독립군 이야기까지 철저히 재현했다. 보훈의 달 6월을 맞아 아이들의 역사 공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별도의 이야기로 보이던 몽환적인 안준생의 독백 장면과 안중근의 저격 사건이 합일점을 찾아가는 과정도 흥미롭다. 특히 돋보이는 것은 무대 연출이다. 텅 빈 바닥이나 벽 등에 영상을 투사하면서 배경을 만드는데 입체적이고 효율적이다. 실험적이고 파격적 시도가 엿보인다.

안준생은 과연 친일 변절자인가
1인 2역을 맡은 송일국은 ‘단단하다’는 느낌을 준다. 늠름한 민족 영웅의 모습부터 고통에 빠진 변절자의 모습까지 완벽히 보여준다. 커튼콜에서 가장 많은 박수를 받는 이는 역시 박정자다. 그는 일흔이 넘은 고령으로, 스스로 전설을 만들고 있다. 5월 17일부터 6월 6일까지, 예술의전당, 문의 02-580-1300.



주간동아 2011.05.16 787호 (p77~77)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