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지엽의 Sex-File

남자는 편리한 동물

  • 한지엽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남자는 편리한 동물

남자는 편리한 동물
최근 러시아에서는 한 젊은 여성 미용사가 미용실에 침입한 강도를 사흘간 강간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벌어졌다. 강도는 유도와 태권도를 배운 미용사에게 단번에 제압당했다.

함께 있던 다른 여성 미용사와 고객은 경찰을 부르려 했지만, 이 미용사는 말을 듣지 않고 강도를 헤어드라이어 줄로 묶은 뒤 지하실로 옮겼다. 그런 다음 강도에게 비아그라 몇 알을 먹이고 사흘간 ‘강간’했다. 이 사건은 풀려난 강도가 자신의 성기가 찢겨나갔다며 미용사를 고소함으로써 세상에 알려졌다.

남성과 여성이 오르가슴을 느끼는 양상은 뚜렷한 차이를 보인다. 남성의 경우는 성감대가 대부분 음경에 집약돼 있어 자극을 가하면 전혀 내키지 않아도 발기가 이뤄진다. 또한 자극이 계속 되면 사정이 되면서 극치감을 느끼는데, 이는 단순 반사운동일 뿐이다. 그런 점에서 남성은 참으로 편리한 동물이다.

하지만 여성은 이와 사뭇 다르다. 성감대가 보통 음핵, 질, 유방 등 전신에 퍼져 있기 때문에 오르가슴 표출방식도 대단히 복잡하고 미묘하다. 어떤 여성은 손길만 스쳐도 오르가슴에 이르는 반면, 클리토리스와 질 내부를 아무리 자극해도 흥분하지 않는 여성이 많다. 따라서 단순한 애무나 성기 삽입만으로 여성의 오르가슴을 이끌어내려는 생각은 버리는 것이 좋다. 공들인 전희와 후희 같은 애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주간동아 2009.05.19 686호 (p60~60)

한지엽 한지엽비뇨기과 원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