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ALTH

침으로 처진 가슴 탄력 있게!

침으로 처진 가슴 탄력 있게!

침으로 처진 가슴 탄력 있게!

한방에서는 침으로 가슴의 탄력강화와 교정, 확대효과를 거둘수 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나뭇가지마다 새싹이 움트고 꽃들이 가득하다. 인생을 계절에 비유할 때 봄에 해당하는 시기는 아마 사춘기일 것이다. 앙상한 나뭇가지에 싹이 돋아나듯 성장에너지와 생기가 가득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사계(四季)가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지만 모두가 분위기 있는 가을 낙엽처럼 멋진 중년을 맞기는 힘들다. 특히 여성들에게 중년은 영화 속 배우들의 그것처럼 찾아오는 게 아니다. 그 이유가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드러낼 수 있는 ‘가슴’ 때문이라는 사람이 적지 않다.

많은 여성들이 아름다운 가슴을 갖고 있었지만 출산, 수유 등을 거치면서 가슴은 탄력을 잃고 처지게 마련이다. 나이가 들면서 유두가 아래쪽을 향하는 염소젖 모양으로 변하는 것이다. 나이보다 일찍 가슴이 처진 경우엔 큰 스트레스를 받아 공중목욕탕, 사우나 등에 가는 것마저 꺼린다. 이런 이들의 가슴을 과거로 돌려주는 방법으로 한방자형에서는 침을 이용한다. 양방에서 시행하는 가슴 수술이 주로 확대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한방의 가슴교정 침법은 아름다운 가슴으로의 교정이 목적이다.

한방자형은 ‘동의보감’에서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외형편 유(乳)부에 ‘여인속음, 음극즉필자하이상충, 고유방대이음호축야(女人屬陰 陰極則必自下而上衝 故乳房大而陰戶縮也)’라는 대목이 나온다. ‘여자는 음에 속하는데, 음이 극도에 이르면 반드시 아래에서 위로 올라와 유방이 커지고 음부는 오므라든다’는 뜻으로 여성의 가슴이 성장하는 원리다. 하지만 이를 가로막는 것이 있는데, ‘막혀 있는 기(氣)’다. 기를 원활히 흐르게 하고 기운을 모아주면 가슴은 2차 성징기 때처럼 아름답고 탄력 있는 모양으로 다시 성장하게 된다.
침으로 처진 가슴 탄력 있게!

한주원 미소가인S 한의원 원장

기운을 모아주어 모양을 이룬다는 원리는 ‘동의보감’ 내경편에서 찾을 수 있다. 탁음양도주이성형(託陰陽陶鑄而成形)은 ‘음양의 조화에 의해 형체를 이룬다’는 뜻으로, 한방에서 이뤄지는 성형 원리의 기원이라 할 수 있다.

가슴교정 침법은 비단 가슴의 리프팅에만 효과가 있는 건 아니다. 원하는 목적에 따라 탄력 강화는 물론 벌어진 가슴과 짝가슴의 교정, 가슴확대 효과 등을 나타낸다. 침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경혈과 경락을 자극하는지에 따라 효과가 달리 나타나는 것이다. 시술은 체질에 따라 가슴 주변에만 하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 등과 다리 등 전신에 침을 놓기도 한다. 가슴교정 침 시술은 빠르면 시술 한 달 후부터 가슴에 변화를 느낄 수 있고, 석 달이면 완전한 모양을 갖추고 탄력도 되찾을 수 있다.

알기 쉬운 건강보험제도



Q노인장기요양보험은 언제부터 신청할 수 있나?


올해 7월 시행되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신청서를 4월15일부터 접수하고 있다. 신청 장소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전국지사 노인장기요양보험운영센터이며, 사전에 방문이나 전화 상담(공단 고객센터 1577-1000)을 할 수 있다.노인장기요양보험은 노화 현상이나 치매ㆍ중풍 등 노인성 질환으로 혼자서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세수, 목욕, 식사, 배변 처리, 간호 등 요양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이와 관련해 건강보험 가입자는 7월부터 장기요양보험료를 납부한다. 노인장기요양보험 신청자격과 구비서류는 다음과 같다.△ 65세 이상으로 거동이 불편한 사람 : 장기요양인정 신청서(의사 소견서가 필요할 때는 별도 통보함) △ 65세 미만으로 노인성 질환자(치매, 뇌혈관 질환, 파킨슨병 등) 중 거동이 불편한 사람 : 장기요양인정 신청서와 의사 소견서구비서류는 공단 전국지사와 인터넷(www.longtermcare.or.kr)을 통해 제공받을 수 있다.자료 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02-3270-9679)




주간동아 2008.04.29 633호 (p67~6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