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재활용품으로 ‘초록방주’ 만든 고물 환경예술가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재활용품으로 ‘초록방주’ 만든 고물 환경예술가

재활용품으로 ‘초록방주’ 만든 고물 환경예술가
서울 여의도에 ‘초록방주’가 떴다. 환경작가이자 설치미술가로 알려진 이환 씨의 작품으로, 환경부 기후변화대응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초록방주 내부에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한반도에서 사라지고 있는 동식물의 DNA 샘플 자료 및 기후변화 관련 시청각 자료들이 전시된다. 11월22일 제막식을 시작으로 30일까지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시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지구를 살리자는 초록 메시지를 전달하는 초록방주는 그 자체로도 지구를 살리는 조형물이다. 평소 고물이나 재활용품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이 작가는 초록방주 또한 80% 이상 재활용품으로 제작했다. 초록방주의 몸체는 재생스틸과 재생파이프 등으로 제작됐고, 버려진 농기구와 오토바이, 폐타이어 등을 활용해 환경조형물도 만들었다. 전시관은 버려진 컨테이너를 활용해 꾸몄다.

이 작가는 “처음에는 재료를 살 돈이 없어 고물이나 쓰레기를 주워다 작품을 만들었는데, 그 과정에서 사람들이 멀쩡한 물건을 내다버린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자연스럽게 환경운동에 빠져들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경기 양평에 자신의 작품들로 채워진 환경설치공간 ‘환경재생조형박물관’(031-772-7978, www.waterang.com)을 운영하면서 환경 수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 작가는 여의도에서의 전시 일정이 끝난 뒤에도 초록방주를 데리고(?)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초록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특히 환경오염이나 자원낭비 등에 물들지 않은 어린이들이 초록방주에 많이 올라탔으면 좋겠습니다. 초록방주보다 더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초록 메시지는 없지 않을까요?”



주간동아 613호 (p98~98)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9

제 1299호

2021.07.23

“싸고 간편해 핵이득” 찜통더위 이기는 쿨템 불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