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윤수의 종횡무진 축구미학|버스에 새긴 응원구호

승리 염원과 나라의 문화특성 ‘하나로’

  • 축구 칼럼니스트 prague@naver.com

승리 염원과 나라의 문화특성 ‘하나로’

승리 염원과 나라의 문화특성 ‘하나로’

2006년 독일월드컵 때 한국 선수단이 이용한 버스는 사실 독일제 ‘세트라’다. 현대자동차는 월드컵만을 위해 유럽 기준에 맞는 버스를 따로 만들기 어렵다는 이유로 세트라 버스를 대여해 각 선수단에 제공했다.

8월22일 2008 베이징올림픽 축구 최종예선 통과를 위해 한국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던 날, 필자는 경기장 안팎부터 취재하고 있었는데 대표팀 전용버스가 눈에 띄었다. 전용버스는 팬들이 써놓은 격려 메시지로 뒤덮여 있었다.

문득 1년 전 독일월드컵 때의 다양한 구호가 생각났다. 당시 독일에선 32개 출전국 모두 공식 스폰서인 현대자동차가 제공한 버스에 구호를 써붙이고 다녔다. 이를 새겨 읽으면 각국의 역사와 문화를 떠올릴 수 있다.

물론 ‘열정’이나 ‘승리’ 같은 밋밋한(!) 구호가 많았다. 한국 팀의 첫 상대 토고는 ‘승리에 대한 열정, 성공을 향한 목마름’이라고 써붙였는데, 그 말대로 토고의 열정은 안타까운 목마름이 되고 말았다.

프랑스 ‘자유, 평등, 줄 리메’ … 한국 ‘끝나지 않은 신화’

승리나 열정이라는 상투적 표현 대신 자국 역사와 문화 전통을 앞세운 나라도 있었다. 우리의 두 번째 상대였던 프랑스는 ‘자유, 평등, 줄 리메!’라고 적었다. 월드컵 창시자이자 40년대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던 줄 리메를 앞세워 월드컵의 뿌리가 자신들에게 있음을 강조한 것. 멕시코는 ‘세계를 건너온 아스텍의 열정’이라는 말로 고대 문명의 힘을 빌렸고, 파라과이는 라틴아메리카에 인디오 뿌리를 내린 역사를 드높여 ‘아메리카의 심장에서 온 것, 그것은 과라니족의 투혼’이라고 했다. 북아프리카 튀니지는 고대 명장 한니발을 기리며 ‘카르타고 독수리들이여. 더 높이, 더 강하게’라고 외쳤다.



이 모든 구호는 월드컵을 통해 국가 통합이라는 또 하나의 상징 게임을 치르는 하나의 과정이기도 하다. 그것은 때때로 역설적인 의미로 읽히기도 한다. 이를테면 미국은 ‘United we play, United we win’이라면서 ‘하나 됨’을 강조했는데, 이는 다인종 합중국의 또 다른 표현이다. 스페인 역시 ‘하나 된 국가, 하나의 목표’라는 구호를 채택했다. 이 구호는 바스크 분리주의 운동 등 크고 작은 독립 요구가 끊이지 않는 스페인의 현실을 잘 보여준다.

필자의 눈에 유독 인상 깊었던 것은 스위스의 구호. 명품 시계의 본고장답게 스위스는 ‘2006, 스위스의 시간!’이라는 명징한 구호를 써붙였다. 여기에 약간의 아픔이 있다.

필자는 우리의 세 번째 상대인 스위스를 취재하기 위해 개막 직전 취리히에 들렀다. 어느 호텔에서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데, 그만 서비스를 차단당하고 말았다. 이유인즉 정해진 시간에서 3분이 지났다는 것이었다. 필자는 저 멀리 한국 땅으로 원고를 넘겨야 한다고 통사정했지만, 호텔 직원은 냉엄한 표정으로 약정한 시간이 지났다며 자신의 손목시계를 가리켰다. 나는 호텔에서 쫓겨나왔다. ‘스위스의 시간’이라는 구호가 엄정하다는 사실을 그날 몸소 깨달았다.

그렇다면 당시 한국 팀 버스에 적힌 구호는? 2002년의 염원을 담은 ‘끝나지 않은 신화, 하나 되는 한국’이었다. 아쉽게도 그 신화는 이어지지 않았으며, 지금 한국 축구는 하나 되지 못한 채 모진 성장통을 앓고 있다.



주간동아 603호 (p72~72)

축구 칼럼니스트 prague@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