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네 안의 창의력을 깨워라

참고서 의존 높으면 생각나무 늦자란다

  • 이도희 경기 송탄여고 국어교사·얼쑤 논술구술연구소 http://cafe.daum.net/hurrah2

참고서 의존 높으면 생각나무 늦자란다

수험생들은 교과서를 공부할 때 자신의 느낌이나 생각보다 참고서를 더 신뢰한다. 물론 참고서는 해당 교과의 전문가가 쓴 것이어서 신뢰할 만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표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전적으로 의존할 경우 오히려 창의력 개발에 장애가 된다. 그렇다고 참고서를 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참고서를 보면서도 창의력을 기르는 방법은 없을까. 다음 내용을 보고 창의력과 관련지어 생각해보자.

참고서 의존 높으면 생각나무 늦자란다

박완서

[사례1] 일제강점기 행촌리 마을에서 만득이와 곱단이는 마을 사람들의 기대를 등에 업은 채 서로 사랑을 확인하고 각별한 사이로 발전한다. 그즈음 일제의 강제징병과 정신대 징발 정책이 집행되고 1) 만득이는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곱단이와 혼인을 거부한 채 징집되어 곱단이와 이별한다. 2) 곱단이는 정신대 징발을 피하기 위해 낯선 중년 남자와 결혼해 신의주로 간다. 해방 이후 돌아온 만득이는 이북에 있는 곱단이를 만나지 못하고 순애와 결혼한다. 6·25동란 이후 행촌리마저 북한 땅에 속하고, 만득이와 순애는 서울로 와서 세간을 난다. 서울에서 열린 고향 군민회 자리에서 다시 만난 순애는 `나`에게 아직도 곱단이를 잊지 못하는 만득이의 일화를 들려주면서 만득이에 대해 서운한 감정을 드러낸다. 그 후 순애는 고혈압으로 죽고, 만득은 `나`에게 자신의 삶이 일제의 수탈정책, 국토의 분단이라는 민족적 수난으로 인한 시련과 고통으로 점철되었음을 강조한다.

- 박완서, ‘그 여자네 집’의 줄거리,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상)

국어 참고서를 보면 소설 ‘그 여자네 집’에 대한 설명이 자세히 나와 있다. 그러나 창의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참고서에 나와 있지 않은 내용을 찾아 문제로 만들어 500자, 1000자로 써보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런 과정을 통해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드러낼 수 있다. 창의력은 열린 공간에서 터져나오는 것이다.

의 1)을 보자. 여기에 드러난 만득이의 사랑법과 관련된 문제를 만들어 답안을 작성해보면 어떨까. 즉, 만득이의 사랑법이 가진 문제점을 당시 시대상과 관련지어 평가하고, 그것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적으면 좋은 논술답안이 된다. 참고서의 한 줄 내용을 문제화해 창의성을 바탕으로 논술답안을 써보는 것이다.



2)의 내용에도 주목해보자. 그저 곱단이가 원치 않은 시집을 갔다는 내용만 암시되어 있을 뿐, 곱단이의 시집살이 행적은 나와 있지 않다. 논술 수험생이 놓쳐서는 안 될 내용이다. 즉, 이 내용의 틈을 비집고 들어가 곱단이의 결혼생활을 논술로 적어보는 것이다. 자신만의 관점에서 창의력을 기를 수 있는 기회다.

교과서에 실린 논설문, 설명문도 같은 방법으로 자신만의 논리를 펼쳐보자. 논설문, 설명문에도 참고서에 구체적으로 설명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 다음 예를 보자.

참고서 의존 높으면 생각나무 늦자란다

김구

[사례2] 최고 문화로 인류의 모범이 되기로 사명을 삼은 우리 민족의 각원은 이기적 개인주의자여서는 안 된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극도로 주장하되, 그것은 저 짐승들과 같이 저마다 제 배를 채우기에 쓰는 자유가 아니요, 제 가족을, 제 이웃을, 제 국민을 잘 살게 하는 데 쓰이는 자유다. 공원의 꽃을 꺾는 자유가 아니라 공원의 꽃을 심는 자유다.

- 김구, ‘나의 소원’,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상)

현실과의 연계를 염두에 두고 국어 교과서에서 찾아낸 내용이다. 논술 수험생들이 여기서 ‘이기적 자유, 이타적 자유’의 의미만 이해한다면, 그야말로 상식적인 사고에 불과하다. ‘이타적 자유’를 ‘공리적 자유’와 연관지어 현실에서 구체적인 사례를 찾아보고, 그 과정을 통해 가치를 밝히는 글을 1000자 내외로 써보면 어떨까. 나아가 특정 상황에 처한 ‘이기적 자유’와 ‘이타적 자유’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것도 필요하다.

2007학년도 수시 1학기 논술에서 최고점을 받은 이연지 양은 “다른 글과 차별화하기 위해 구체적인 예를 제시한 것이 좋은 결과를 낳은 것 같다”고 말했다. ‘딸을 종군위안부로 끌려가게 놔둔 한 군청 직원의 반성을 평가하라’는 문제에 이양은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여, 관련 봉사활동 하기, 종군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에 금전적인 지원하기 등 ‘어떤 식으로 해야 진정한 반성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사례를 썼다고 한다. 이처럼 자신의 생각을 중심으로 논리를 전개해가는 전략이 필요하다.



주간동아 585호 (p97~97)

이도희 경기 송탄여고 국어교사·얼쑤 논술구술연구소 http://cafe.daum.net/hurrah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