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뒤집어 보는 광고 세상

Jean으로 Melo를 이야기하다!

  • 류진한 한컴 제작국장·광고칼럼니스트

Jean으로 Melo를 이야기하다!

Jean으로 Melo를 이야기하다!
패션은 언어다. 때로는 수많은 대화보다 더 큰 힘으로 상대에게 말을 건다. 그래서 우리는 스카프 하나, 타이 하나, 구두나 가방 하나를 고르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투자한다. 정장은 물론 주말에 입는 캐주얼에도 그 사람의 생각과 세계가 들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십수 년 전에 본 한 의류브랜드 광고 카피가 아직 잊히지 않는다. ‘입으로 하는 웅변, 옷으로 하는 웅변’이라는 헤드라인으로 J.F. 케네디의 명연설을 연상케 하던 그 광고. 선거철이 되면 너나없이 이미지 메이킹에 공들이는 것을 보면 패션이 지니는 가공할 만한 힘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패션이 갖는 또 하나의 가치는 ‘즐거운 욕망의 선물’이다. 과감한 디자인의 비키니를 하나 사놓고 휴가에 맞춰 몸매를 다듬어가는 10~30대, 웨딩드레스를 맞추는 예비신부들을 보면 패션의 반은 몸으로 입지만 나머지 반은 마음으로 입는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광고 속으로 들어가보자. 동화 속에서 청순가련형 사랑의 대명사로 남아 있는 인어공주, 그리고 상반신은 인간이고 하반신은 말인 신화 속 켄타우루스가 리바이스(Levi’s)를 들고 있다. 그것이 인어공주나 켄타우루스의 것이든, 마음속에 애잔함으로 남아 있는 어떤 왕자의 것이든 그 안에는 가슴 아픈 욕망이나 그리움이 들어 있다. 그리고 나는 여기서 진(Jean)으로 표현할 수 있는 영역이 멜로드라마에까지 이르렀음을 느끼며 또 한 번 놀랐다. 이 광고를 제작한 크리에이티브는 지금까지 아무도 가보지 못한 길을, 심지어 아직 만들어지지도 않은 길을 스스로 만들며 꿋꿋하게 걷는 상상 이상의 힘을 지녔음을 자랑한다.



주간동아 585호 (p63~63)

류진한 한컴 제작국장·광고칼럼니스트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