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의 선물 ‘인삼’, 종류·효능·활용법 생생 가이드|PART 1_홍삼은 곧 생명이다

인삼 상식 ① 인삼 종류

인삼 상식 ① 인삼 종류

인삼 종류

인삼 상식 ① 인삼 종류

직삼·반곡삼·곡삼

경작지에서 수확한 가공하지 않은 인삼을 수삼(水蔘)이라 한다. 건조하지 않았다고 해서 생삼(生蔘)으로도 불린다.

수삼은 75% 내외의 수분을 함유해 일주일 이상 저장하기가 어렵다. 유통과정에서 부패하거나 손상을 입을 수도 있다. 때문에 인삼을 장기간 보존하기 위해서는 가공이 필요하다. 어떻게 가공했느냐에 따라 삼의 이름이 달라진다.

● 백삼 : 수삼의 껍질을 벗겨 햇볕이나 열풍 등으로 말려 수분 함량을 14% 이하로 낮춘 것이다. 장기간 보관할 수 있다. 말린 형태에 따라 다시 직삼과 반곡삼, 곡삼으로 나뉜다.

직삼 - 직립 형태로 곧게 펴서 말린 것이다.



반곡삼 - 다리가 몸통 부분까지 절반 정도 구부러져 있다.

곡삼 - 다리는 물론 동체 일부도 둥글게 꼬부려서 말린 것이다.

● 태극삼 : 수삼을 끓는 물에 찌거나 데쳐서 말린 것이다.

● 홍삼 : 수삼을 껍질째 증기나 다른 방법으로 쪄서 말린 것이다. 겉모양이나 속의 상태에 따라 천삼(天蔘), 지삼(地蔘), 양삼(良蔘) 등으로 구분한다.



주간동아 2007.05.08 584호 (p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