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피플

“자동차 소음 꽉 잡았습니다”

  •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자동차 소음 꽉 잡았습니다”

“자동차 소음 꽉 잡았습니다”
우리나라나 일본 사람들은 자동차 소음이나 진동에 유난히 민감하다는 얘기를 듣는다. 문제는 이를 발생시키는 원인이 워낙 많아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국내 자동차업체들로선 그만큼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한 중소기업의 노력으로 이런 고민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내장시스템 제조라는 한 우물만 파온 동광그룹(회장 유내형·앞줄 왼쪽)은 4월16일 스위스 리히터사(社)와 50대 50으로 합작한 동광-리히터사를 국내에 설립했다. 이 합작회사는 설립도 되기 전에 르노삼성의 차기 신차 개발 프로젝트에 납품하기로 계약, 화제를 모았다. 리히터사는 자동차 소음·진동 방지 분야의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2005년 기준 매출액이 3조5000억원 정도다.

유 회장은 이번 합작 계약 성사를 위해 직접 스위스로 날아가 리히터사 경영진과 담판을 벌였다. 그는 “자동차 시트 분야에서 글로벌 톱5로 평가되는 미국 리어사와 합작한 동광-리어㈜를 통해 미국 GM 등에 납품하고 있다는 점을 집중 부각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동광그룹은 1966년에 모기업인 동광기연㈜에서 출발해 현재는 이 회사 외에 세한㈜ ,인피니티㈜ ,동광-리어㈜ 등 3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자동차 도어 트림, 자동차 시트 등 자동차 내장시스템을 GM대우자동차에 주로 납품하고 있고, 해외에서는 중국 멕시코 태국 우즈베키스탄 등의 공장에서 GM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납품하고 있다.

가업인 동광기연을 물려받은 유 회장은 성장 전략으로 전략적 제휴를 선택했다. 특히 GM의 대우자동차 인수가 오히려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을 개발하는 한편, 글로벌 부품업체와 적극적인 합작 계약을 추진해왔다. 2004년 설립한 동광-리어㈜나 이번에 설립한 동광-리히터사 모두 유 회장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이다.



동광은 해외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2010년에는 1조원대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유 회장은 “송충이는 솔잎만 먹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중견 자동차부품 전문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강한 의욕을 보였다.



주간동아 2007.05.08 584호 (p94~95)

윤영호 기자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