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맞춤형 실전 골프 테크닉 굿샷!|2부 90타 깨기

숏게임

숏게임

  • 드라이버 비거리가 200야드 안팎에 불과하면서도 싱글을 치는 사람이 있다. 2온이 안 되지만 3온 1퍼팅의 전술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그린 주변의 숏게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다.
숏게임
일정한 크기의 백스윙으로

숏게임을 잘하려면 백스윙 크기를 일정하게 했을 때 각 클럽의 거리가 어느 정도 나가는지 알아둬야 한다. 가령 피칭웨지로 백스윙 크기를 골반까지 가져가 그대로 스윙했을 때 몇 발짝 나아가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얘기다. 똑같은 방법으로 8번 아이언, 9번 아이언 등으로 스윙했을 때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두면 좋다. 거리감이 확실히 있을 때 홀컵 공략을 제대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리감에 대한 확신은 편안한 스코어 관리로 이어진다.

어프로치 샷에서 가장 흔한 실수는 톱볼

홀컵이 가까이 있는 상태에서는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할 수 없기 때문에 누구나 조급해지기 쉽다. 이 때문에 어이없는 톱볼이 나기도 한다. 이런 톱볼은 클럽 헤드를 공 밑으로 휘둘러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같은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이 가파르게 이루어질 수 있게 셋업을 해야 한다. 핸드 퍼스트를 확실히 하고 왼쪽에 체중을 두며, 임팩트 직후 손으로 클럽 헤드를 리드할 수 있게 한다. 이런 방법으로 스트로크를 해줘야 스핀의 양과 적절한 컨트롤이 이루어진다.

숏게임




숏게임
퍼터를 웨지처럼

그린 에지가 얼마 남지 않은 거리에서 샷에 부담이 느껴진다면 과감히 퍼터를 이용해보자. 퍼터로 공략할 때는 백스윙 때 손목을 적당히 코킹하고 임팩트 후에는 샷과 마찬가지로 자연스럽게 릴리스해준다. 이는 헤드 페이스를 핀 쪽으로 보내려다 갖가지 실수를 만들기 때문이다. 80대를 치다 보면 멋진 칩샷이나 공을 띄우려는 심리가 생기게 마련이다. 하지만 띄우기보다는 굴리기가 확률적으로 안전하다는 것을 명심하자.

에지의 경계선에서

이런 위치에서는 샌드웨지나 로브웨지의 날 부분을 이용한다. 백스윙할 때 잔디의 저항을 거의 받지 않기 때문에 임팩트 조절이나 거리감에서 큰 도움을 받게 된다. 단, 어드레스 때는 확실한 핸드 퍼스트와 퍼팅 그립을 하고 손목이 아닌 자연스런 어깨 회전으로 공략한다. 또한 클럽은 지면에서 약간 떠 있는 상태로 백스윙을 시작한다.

숏게임


그린에서 30~50야드 거리의 벙커 샷

가장 까다로운 벙커 샷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의외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일단 그린 주위에서 벙커 샷을 하듯 동일하게 셋업한 후, 샌드가 아닌 52도나 피칭웨지로 스윙한다. 절대 부정적인 생각을 하지 말고 자신 있게 스윙하면 된다.

숏게임
호호깔깔 유머

희한한 이력서


성명 : 김○○

본적 : 누굴 말입니까?

주소 : 뭘?

호주 : 가본 적 없음

성별 : 김

신장 : 두 개 다 있음가족관계 : 가족과는 절대로 관계를 갖지 않음. 내가 개냐?

모교 : 엄마가 다닌 학교라서 잘 모름

자기소개 : 우리 자기는 아주 예쁨

수상경력 : 수상은커녕 줄반장도 못 해봤음




주간동아 2007.03.20 577호 (p43~4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