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맞춤형 실전 골프 테크닉 굿샷!|2부 90타 깨기

세컨드 샷

세컨드 샷

  • 티샷 후 세컨드 샷을 하기 위해 공에 가까이 가면서 복잡한 생각을 하게 된다. 거리 계산에서부터 바람의 영향, 공이 놓인 라이나 핀 위치 등에 이르기까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 많다. 좋은 점수를 내기 위해서는 많은 사전지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세컨드 샷 어드레스를 시작한 후엔 머리를 비우고 연습한 대로 루틴한 동작만 해야 한다.
세컨드 샷
세컨드 샷 어드레스

티샷한 공이 항상 좋은 라이에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샷마다 스탠스 높낮이가 조금씩 또는 심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스탠스가 불안정하면 각각의 동작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 한두 가지 동작은 빼놓고 해야 할 때도 있다. 그것이 체중 이동이든 피니시든 말이다.

세컨드 샷 어드레스는 먼저 두 무릎과 지면의 평행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 다음이 허리와 어깨선이다. 흔히 어깨선을 지면과 평행하게 해야 한다고 하는데, 몸을 지탱하는 하체의 어드레스부터 맞춰야 샷이 원활해진다.

일반적인 어드레스 방법은 티샷과 같으나 세컨드 샷은 타깃을 직접 향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긴장감이 높아진다. 어드레스하기 전에 공의 비행을 예측하면서 라이에 대한 적응력을 높일 수 있게 스윙 연습을 하는 게 좋다.

공을 띄우려면 내리쳐야



잔디에 내려앉은 공을 띄우려면 임팩트할 때 두 팔을 내리쳐야 한다. 공은 클럽 페이스의 로프트가 띄우고 샤프트가 멀리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몸에 익히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

하향 타격이 부족한 골퍼라면 샤프트의 기울기를 만들어야 한다. 임팩트 때 어드레스보다 샤프트의 기울기를 타깃 방향으로 더 기울이면 하향 타격을 하게 되고, 반드시 손이 공보다 앞서게 된다.

한 클럽 크게

90타를 깨지 못하는 골퍼는 대부분 거리감이 부족하다. 또 한 클럽으로 항상 일정한 거리만 보내려 한다. 그것도 잘 맞았을 때 기준으로만 본인 거리를 기억하고 실행에 옮긴다. 그러나 한두 클럽 여유 있게 선택해서 스윙을 작게 하면 아이언이 정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때로 핀을 넘기는 일도 있지만, 이르지 못하는 경우에 비해서는 일부에 그치기 쉽다.

세컨드 샷


돌아가는 길이 더 빠른 길

티샷을 세컨드 샷 하기 좋지 않은 곳으로 보냈다면 보상심리를 떠올리며 무리한 공략을 하게 된다. 익숙지 않은 스윙과 클럽을 선택해서까지 말이다. 하지만 좋은 스코어를 기대하려면 보상심리를 버려야 한다. 뒤로 쳐내는 수밖에 없더라도 돌아가야 더 빠르다. 설사 성공적인 탈출을 했다 해도 어쩌다 한 번에 불과하다. 각각의 상황은 생각하는 것과 다를 수 있다.

5번 아이언으로 낮은 탄도의 짧은 거리 샷을 익히자. 또한 퍼터로 강하게 굴려보자. 탈출 못할 트러블도 없고, 결국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5번은 사진과 같이 짧게 그립하고, 공을 오른발 가깝게 놓은 뒤 짧게 들었다 임팩트 때 손목 턴을 일찍 해준다. 퍼터 또한 웨지처럼 바로 들었다가 내리친다.

세컨드 샷
세컨드 샷


펀치 샷을 익히자

80대 스코어 진입을 위해 익혀두면 좋은 펀치샷은 생각보다 그리 어렵지 않다.

(사진 3)처럼 어드레스할 때 평소보다 공 위치를 공 한 개 정도 오른쪽에 놓고, 두 손은 타깃 방향으로 앞선 핸드 퍼스트를 확실하게 취한 뒤 체중을 왼발 안쪽에 많이 싣고 약간 열어준다(사진 1). 테이크 어웨이를 코킹을 빨리 하여 약간 위로 들면서 다운스윙 시 코킹을 많이 유지시켜, 왼발 안쪽으로 체중이 거의 실릴 때 임팩트한 후 두 손을 타깃 방향으로 뻗어주면서 피니시를 마친다.

비교적 방향이 좋고 바람의 영향을 덜 받아 프로골퍼들이 핀을 공략하는 주무기로 미들 아이언 이하 거리에서 주로 사용한다.

반드시 하향 타격이 이뤄져야 하며, 클럽 헤드가 공에 먼저 닿고 지면으로 파고든 뒤 디봇을 내야 한다. 손목을 강하게 사용하므로 공의 비행이 낮고 왼쪽으로 휘는 경우가 생긴다. 따라서 임팩트 때 배꼽과 함께 타깃 방향으로 클럽을 던져주되 손목의 릴리스를 제어하는 느낌으로 해야 한다.

세컨드 샷
호호깔깔 유머

봉수야!


한 청년이 어떤 아가씨를 좋아하는데, 아가씨는 청년에게 관심이 없다. 청년은 생각다 못해 영화 티켓 2장을 구해 같이 극장에 가자고 했다. 아가씨는 보고 싶던 영화였기에 따라나섰다. 극장 안에 들어선 아가씨는 갑자기 장난이 하고 싶어져 청년에게 이렇게 말했다.

“당신이 앞에 앉은 남자의 이마를 한 대 때리면 내 손을 잡도록 해줄게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 청년은 벌떡 일어나 다짜고짜 앞의 남자 이마를 때리면서 이름을 불렀다.

“야, 봉수야!”

그러자 그 남자가 째려보면서 “난 봉수가 아냐!”라고 말했다.

“아이고, 미안합니다. 내 친구 봉수와 너무 닮아서 그만….”

청년은 드디어 아가씨의 손을 잡을 수 있었다. 그런데 아가씨는 영화보다 장난이 더 재미있어서 다시 청년에게 말했다.

“저 남자의 이마를 한 대 더 때리면 키스를 하게 해줄게요.”

청년은 좋아서 벌떡 일어나 남자의 이마를 때리며 소리쳤다.

“야, 너 정말 봉수 아니냐?”

그러자 그 남자가 벌떡 일어나 청년에게 덤벼들었다.

“네 친구 봉수가 아니라고 했잖아!”

청년은 싹싹 빌면서 남자에게 말했다.

“정말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그런데 어쩌면 내 친구 봉수하고 그렇게 닮았습니까?”

어쨌든 청년은 아가씨와 키스할 수 있게 되었다. 재미를 느낀 아가씨가 또다시 말했다.

“당신이 저 남자를 한 번만 더 때리면 당신 하자는 대로 할게요.”

어느덧 영화가 끝나자 청년은 쏜살같이 밖으로 달려나갔다. 그러고는 극장에서 나오는 남자를 기다렸다가 그의 이마를 때리면서 말했다.

“야,봉수야! 극장 안에서 너랑 똑같이 생긴 놈 봤어! 정말 똑같더라.”




주간동아 2007.03.20 577호 (p36~4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