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맞춤형 실전 골프 테크닉 굿샷!|1부 100파가 목표라면

퍼팅

퍼팅

  • 골프 클럽 중 가장 다루기 쉬우면서도 가장 어려운 게 퍼터다. 골프에선 300야드를 날려보낸 드라이버나 30cm의 퍼팅이 똑같은 한 타다. 초보자들은 이 평범한 진리를 머리로는 깨우치고 있지만 몸으로는 움직이지 않는다. 퍼팅 연습은 그만큼 지루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퍼팅 연습 없이 스코어 향상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퍼팅
퍼팅 어드레스

퍼팅 어드레스는 간단히 말해 자신만의 기술을 발휘해야 할 자세다. 근육의 양이 많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일관성 있게 앞뒤로 퍼터 헤드를 움직여줄 편안한 자세면 된다. 교과서적인 어드레스만 고집한 나머지 근육이 긴장해 편안하지 않다면 퍼팅할 때마다 거리와 방향을 맞출 수 없게 된다.

사진과 같이 스탠스를 자신의 드라이버 때의 반 정도로 해서 허리와 등을 조금씩 굽히고, 얼굴은 지면과 수평으로 한다. 또 두 팔꿈치는 옆구리 앞쪽에 살짝 붙여준다는 느낌만 들게 하여 손목을 아래로 떨어뜨려준다. 그립의 악력은 거리가 길수록 부드럽게 잡아야 하고, 짧은 거리에서는 왼쪽 손목에 약간 힘을 더 준다.

공은 스탠스의 왼발 안쪽에 놓아야 구르기가 좋아진다. 두 눈은 퍼팅 라인과 같게 하고 곁눈질로 홀을 봐야 좋다.

퍼팅
짧으면 단호하게, 긴 거리는 느긋하게



짧은 퍼팅은 경사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으므로 생각보다 쉽다. 그럼에도 홀에 공을 넣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공을 보기 위해 고개를 들기 때문에 실수가 많다. 타격을 한 뒤에는 홀을 보기보다 퍼터의 헤드를 응시하면 이를 극복할 수 있다(사진 1, 2).

긴 거리 퍼팅은 자칫하면 3퍼팅 이상을 하기 쉽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는 먼저 첫 번째 퍼팅에선 홀 근처까지 보내야 한다. 그린의 경사도보다는 거리감을 우선으로 생각하라는 얘기다. 백스윙도 느긋하고 길게 천천히 하고, 임팩트도 공과의 접촉이 충분히 이뤄지게 해 거리감을 맞춰야 한다(사진 3, 4).



주간동아 2007.03.20 577호 (p20~2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