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맞춤형 실전 골프 테크닉 굿샷!|1부 100파가 목표라면

어프로치

어프로치

  • ‘골프의 정석은 2온 2퍼팅이다. 하지만 골프의 완성은 3온 1퍼팅이다.’
  • 골프 명언으로, 어프로치가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 말이다.
  • 세컨드 샷이 운 좋게 핀 근처에 떨어진다면 분명히 낮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그러나 톱 프로골퍼조차도 그린 적중률이 70% 이하 수준이다. 그러면서도 언더파를 기록하는 것은 그린 근처에서 숏게임을 잘하기 때문이다. 흔히 말하는 ‘설거지’를 잘해야 스코어를 낮출 수 있다는 얘기다.
어프로치
어프로치라고 해서 어드레스가 다른 것은 아니다

어프로치 샷이라고 해서 특별한 어드레스를 취하는 것은 아니다. 물론 몸통의 회전을 일관성 있게, 또는 손목을 되도록 적게 사용하는 등의 원리를 적용해 훌륭한 어프로치를 하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골프를 복잡하고 어렵게 만드는 것은 머릿속을 채우고 있는 수많은 이론 때문이다. 실전에서 머리가 알고 있는 어프로치 지식을 몸이 받아들여 몇 초 안에 실행에 옮긴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사진처럼 아이언의 어드레스보다 클럽이 짧으니 어드레스를 낮고 조금 좁게 스탠스하면 된다. 다만 어프로치에서는 비거리 위주가 아니므로 스윙 축을 한 곳, 즉 클럽이 빠져나가는 왼발 쪽으로 세워두면 된다. 공 위치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오른발 엄지발가락 안쪽으로 둔다. 스윙 축이 왼발에 있으므로 두 손의 위치도 왼쪽이다.

어프로치
어떻게 쳐야 할까

보통 연습장에 가면 가장 먼저 웨지 류로 어프로치를 하면서 서서히 몸을 푼다. 생각보다 잘 맞는다. 연습장 매트는 한쪽 방향으로 닳아 있기 때문이다. 뒤땅을 쳐도 어느 정도 거리는 확보된다. 매트 밑이 고무여서 저항이 일정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전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더구나 실전에서는 공을 깨끗이 걷어올려 사뿐히 그린에 안착시키려는 마음이 간절하다. 그러므로 클럽 페이스로 접촉해 손목을 쓰면서 들어올리는 동작이 나오게 마련이다.



을 보면 클럽 페이스의 리딩 에지가 공 뒷면에 먼저 닿게 되어 있다. 공이 순간적으로 튕겨나가면서 너무 많이 나가지 않을까, 또는 토핑 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생긴다. 하지만 공은 클럽의 리딩 에지에 먼저 닿고 지면과 페이스를 거쳐 튕겨나간다. 골프 경기 중계에서 프로의 웨지 샷이 거리 조절을 정확히 하여 뒤로 스핀이 걸리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바로 클럽의 리딩 에지부터 닿은 결과다. 그렇게 하려면 하향 타격을 해야 한다. 클럽 페이스에 접촉해 높이 떴다가 내려앉으면 그냥 그 자리에 멈출 뿐이다.

호호깔깔 유머

엉터리 번역


How do you do? 하우야, 네가 이럴 수 있니?

I am fine. And you? 나는 파인주스, 너는 뭐 할래?

See you later. 두고 보자

I am glad to meet you. 너 잘 만났다.

understanding 물구나무서기

May I help you? 5월에 도와줄까?

Commander : “fire!” 코맨더는 “불이야!” 하고 외쳤다.


어프로치
굴리기와 떨어지는 것의 차이

그린 근처에서 공이 홀인할 확률은 위에서 떨어지는 것보다 굴러갔을 때가 더 높다. 100타를 깨려면 공을 구르게 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래야 퍼팅도 잘하게 된다. 구르는 공이 핀을 지나쳤다면 굴러가는 라인과 경사도를 파악하기 쉽다. 요즘 토너먼트 경기를 보면 대부분의 프로들도 굴리기를 한다. 굴리기는 뒤땅이나 토핑 위험도 줄여준다. 웨지보다는 로프트가 세워진 8번이나 7번으로(사진 1 ) 퍼팅처럼 수평으로 타격하면 되기 때문이다(사진 2, 4, 5). (사진 3)은 띄우기 위한 어드레스 자세다.

호호깔깔 유머

엉터리 번역


2개 국어는 해야

쥐구멍 앞에서 번번이 쥐를 놓친 고양이가 있었다. 이날도 고양이는 쫓던 쥐가 쥐구멍으로 들어가버려 쥐구멍만 쳐다보고 있었다. 그때 좋은 생각이 고양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 갑자기 개소리를 낸 것이다. 쥐구멍 안에 있던 쥐는 ‘아! 이제 고양이가 간 모양이다’ 생각하고 밖으로 고개를 내밀었다. 고양이는 덥석 쥐를 물었다. 그러면서 고양이는 이렇게 말했다.

“먹고살려면 2개 국어는 해야지….”

연세대 가는 길

신촌 로터리에서 젊은이가 할아버지에게 물었다.

“할아버지, 연세대 어떻게 가나요?”

이에 할아버지가 호통을 치듯 답했다.

“뭘 어떻게 가? 공부 열심히 해서 수능시험 잘 보면 되지.”

진로

아들이 대학에 합격했을 때만 해도 아버지의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런데 아들은 대학 입학 후 한 달이 넘도록 거의 매일 술 마시고 늦게 들어왔다. 이를 보다못한 아버지가 어느 날 아들을 불렀다.

“야, 이 녀석아 너도 대학생이 되었는데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 아니냐? 만날 술이나 마시고 다니면 어떻게 하겠다는 거냐?”

아들이 잠깐 고민하다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진로요? 그거 몇 년 전에 ‘참이슬’로 바뀌었는데 많이 순해졌어요.”




주간동아 2007.03.20 577호 (p16~1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