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맞춤형 실전 골프 테크닉 굿샷|1부 100파가 목표라면

트러블 샷

트러블 샷

  • 우리나라 골프장은 대부분 산을 깎아 조성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오르막이나 내리막 경사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샷을 잘해야 한다. 연습장에서와 달리 필드에 나가 공을 맞히는 게 쉽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다.
트러블 샷
오르막 라이

공의 위치는 오른발 쪽에 두지만 체중은 약간 왼발 쪽에 두어 백스윙 때 몸의 균형을 유지하도록 한다. 백스윙은 너무 크지 않게 하고 임팩트 순간부터 클럽과 몸이 앞쪽으로 나간다는 느낌으로 스윙한다. 오르막에서는 공의 낙하 지점이 짧아지므로 클럽은 한 사이즈 큰 것을 선택한다.

트러블 샷
내리막 라이

일단 공의 위치와 체중을 오른발 쪽에 두어 타격 위치와 몸의 균형을 맞춘다. 클럽은 평상시와 같은 번호를 선택하고, 핀의 약간 오른쪽을 겨냥한다.

내리막에서의 스윙도 일반적인 스윙과 똑같다. 조금이라도 다른 방법으로 스윙을 할 경우 미스 샷이 되기 쉽다. 셋업과 어드레스만 변화해도 스윙은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트러블 샷
공이 발보다 밑에 있을 때

공이 발보다 밑에 있는 경사지에서는 균형을 잡는 것부터 쉽지 않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무릎을 구부려 공과 가까이하려 하지만, 무릎은 견고하게 유지하고 체중은 뒤쪽에 놓은 다음 허리를 구부려준다. 한 사이즈 긴 클럽을 선택한 상태에서 하체는 견고히 유지하고 팔과 어깨만으로 스윙한다.

공이 발보다 위에 있을 때

사진과 같이 경사지에서는 중압감 때문에 힘으로 해결하려 한다. 그러나 어려운 상황에서는 오히려 마음을 비우고 힘을 빼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래야 안정적인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공에서 약간 떨어져 어드레스하고(사진 1), 경사 각도에 따라 그립 길이를 조절해 정확히 공을 칠 수 있도록 한다. 경사 각도가 더 높으면 그립을 더 짧게 잡아야 한다(사진 2, 3). 연습 스윙을 하면서 몸이 흔들리지 않는 각도를 정확히 느낀 뒤 핀의 약간 오른쪽을 겨냥해 샷을 날린다.

트러블 샷
호호깔깔 유머

닭 부부


금실 좋은 닭 부부에게도 위기가 닥쳐온 것인가. 어느 날 수탉이 크게 화를 냈다. 암탉이 달걀이 아니라 오리알을 낳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의심 가는 이웃의 수놈 오리에게 가서 “서로 아는 처지에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오리는 “왜 네 마누라가 죽어가냐”고 되물었다. 수탉은 할 말을 잃었다. 그런 수탉을 보며 오리가 체념한 듯 말을 이었다.

“내 마누라는 지금 타조알을 낳느라고 다 죽어가고 있다.”




주간동아 2007.03.20 577호 (p12~1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