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천성명 개인전 : 그림자를 삼키다

‘이야기’ 읽어주는 미술 작가

  • 김준기 미술평론가 www.gimjungi.net

‘이야기’ 읽어주는 미술 작가

‘이야기’ 읽어주는 미술 작가
현대미술사를 보면 내러티브는 모더니즘 미술에서 철저히 버림받았다가 20세기 말에 극적으로 구출됐다. 이제는 시각예술가 누구에게나 어떠한 내러티브를 구사하느냐 하는 문제가 소통 가능성을 결정하는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천성명은 이 문제에서 한발 앞서 나가는 작가다. 그는 이번 전시를 위해 먼저 문학적인 내러티브를 만들었다. 사건의 요지는 이렇다. 한 남자가 몸이 묶인 채 숲에서 깨어나 몸에 상처가 날 정도로 길을 만들어가며 작은 연못에 이른다. 그는 연못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는데, 자신의 형상이 점점 커져서 연못을 삼키려는 순간 물고기를 토해내고, 그 물고기가 연못으로 뛰어드는 순간 자신의 형상은 사라지고 만다는 얘기다.

‘그림자를 삼키다’라는 주제에 수렴되는 초현실적인 스토리다. 어쩐지 한 번에 쏙 들어오지 않는 이 이야기는 그래서 시각예술가의 내러티브다. 천성명은 이 이야기를 가지고 입체 조각을 만들고 설치작업을 하고 사진 이미지를 만들고, 또 직접 글도 썼다.

작가 자신의 모습을 닮은 천성명의 인체 조각은 특유의 몽환적이고 자폐적인 형상으로 인해 그 자체로 매우 강렬하게 관객을 사로잡는 마력을 갖는다. 그러나 그걸로 끝이 아니다. 조각 위에 그림을 그리는 그의 독특한 감성은 공간으로 확장한다. 그가 만든 사람은 설치조각이라고 불리는바, 인체조각 하나하나의 개별적인 이야기를 토대로 그를 둘러싼 주변의 정황과 관계들을 맺음으로써 연극 무대세트와 같이 하나의 장면으로 자리잡는다. 이처럼 천성명의 작업은 회화와 조각, 평면과 입체의 뒤섞임을 넘어서 공간의 문제로 확장하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공간 개념에다 시간을 더하고 있다. 이것은 ‘조각이란 시공간을 압축한 물질 형식으로서의 입체조형물’이라는 정의를 넘어서는 일이다. 하여 그는 입체설치 작가에서 종합예술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셈이다.

그는 예의 익숙한 인체조각을 등장시켜 사건을 다룬다. 이전의 작업들이 몽환과 자폐 상황에 빠진 현대인의 모습을 은유하는 것이었다면, 이번 전시 출품작들은 막연한 익명의 자아가 아니라 구체적인 사건을 이끌어나가는 강렬한 캐릭터로서 등장한다. 소설가이자 연출가가 된 천성명은 조각과 합성사진 이미지, 두 개의 버전으로 사건을 전개한다. 전시를 설명하는 인쇄물도 두 가지다. 하나는 조각 설치 장면을 재현한 안내서이고, 다른 하나는 사진 이미지들과 작가 자신이 지은 글을 더한 내러티브 북이다.



평론가가 소개할 수 있는 건 여기까지다. 이제 내러티브라는 것이 시각예술의 본령에 깊숙이 개입해 다양한 방식으로 가지를 뻗치고 있다는 것을 전시장에서 관객의 눈으로 확인해보시길. 3월11일까지, 갤러리 선컨템포러리, 02-720-5789



주간동아 576호 (p74~74)

김준기 미술평론가 www.gimjungi.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