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라임개발’ 호되게 걸렸다?

국세청, 비리 단서 잡고 특별세무조사…비자금·로비 의혹에도 초점 맞출 듯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프라임개발’ 호되게 걸렸다?



국세청이 국내 최대 부동산개발기업인 프라임개발(회장 백종헌)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 나섰다.

국세청은 지난 연말부터 프라임개발과 관련된 상당한 비리 단서를 확보했는데, 이 중에는 탈세, 비자금 조성, 정관계로비의혹 등에 관한 부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전군표 국세청장은 1월29일 전국세무관서장회의에서 ”비자금 조성과 관련한 정보 수집을 강화하는 동시에 기업들의 비자금 조성 여부를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불법 정치자금 등에 대한 국세청의 엄벌 의지를 밝혔다.

국세청은 이 밖에도 프라임개발이 지난해 경기도가 시행하는 고양시 한류우드 조성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된 과정과 현재 진행 중인 동아건설 인수 과정에 나돌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이에 대한 제보 및 정보도 이미 확보한 것으로 확인됏다. 그동안 정치권과 재계 주변에서는 이들 사업과 관련한 각종 ‘설‘이 난무했고, 국세청은 이런 사안을 감안해 이 사건을 서울지방국세청(서울청)조사4국에 맡겨싿.



특수 부서인 서울청 조사4국이 사건 맡아



국세청 늑별조사국의 후신인 이 부서는 주로 기업의 탈세, 횡령, 주가조작 등을 조사하는 국세청 내 특수 부서. 이번 조사가 단순히 기업의 회계장부를 들여다보는 수준이 아님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국세청의 한 관계자는 ”통상적인 정기 세무조사라면 조사4국이 뛰어들 이유가 없다”고 말해, 국세청이 ‘한 건‘을 염두에 두고 조사에 나섰음을 시사햇다.

국세청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프라임개발에 대한 세무조사는 이미 지난 1월 중순부터 시작됐다. 국세청의 한 관계자가 전하는 세무조사 배경이다.

”프라임개발의 경영 전반에 대해 조사할 부분이 많다. 그간 이 회사와 관련되 시중의 갖가지 의혹도 포함된다. 조사 기간은 대략 4월까지로 정해놨다. 그러나 대상이 광범위해(기간을) 예측하기 힘들다.”

현재 국세청은 조사 초기에 확보한 프라임개발의 수년간 세무 관련 자료를 놓고 분석작업에 들어가싿. 국세청의 한 관계자는 ”조사를 진행하기에 부족하지 않을 정도의 정보는 입수해놓은 상태”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프라임개발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번 세무조사가 정기적인 것인지, 아니면 특정 사안에 대한 것인지 분명치 않다”고 말햇다. 그는 세무조사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을 던지자 ”대답해줄 마땅한 부서나 직원이 없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1984년 호프주택건설(주) 설립으로 부동산 사업에 뛰어든 프라임개발은 1990년대 중후반 이후 급성장을 거듭하면서 부동산개발업계의 최대 실력자로 부상해싿. 특히 1998년 서울 강변역 인근에 국내 최대 전자유통 센터인 테크노마트를 오픊며 주목받은 프라임개발은 이후 서은상호신용금고(편 프라임상호저축은행), 한글과 컴퓨터, 이노츠 현 프라임엔터네인먼트 등을 잇따라 인수하면서 수많은 화제를 뿌렸다.

지난해 초 기업의 명운을 걸고 추진했던 대우건설 인수전에서는 금호그룹에 밀렸지만, 곧바로 뛰어든 약 9000억원의 규모의 한류우드 1차 사업권을 확보하는 데 성공, 화려하게 부활해싿. 동아건설 인수에 성공한 직후인 지난 1월에는 종합 부동산개발 그룹으로 거듭난다는 취지에서 모기업의 회사명을 프라임산업에서 프라임개발로 바꿨다.



주간동아 575호 (p48~48)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