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두규의 실전 風水|전라도 갑부 ‘박팔만’의 당대 발복과 몰락

재물이 불꽃처럼 피고 진 바위 명당

  • 우석대 교양학부 교수 dgkim@core.woosuk.ac.kr

재물이 불꽃처럼 피고 진 바위 명당

재물이 불꽃처럼 피고 진 바위 명당

당대 명당 발복의 땅 박남현 조부 묘.

일제강점기 때 전남 최고 땅부자로 보성의 박남현(1864~1930)과 강진의 김충식(1889~1953)을 꼽는다. 이들에 관해서는 많은 전설이 전하는데 ‘일본 천황 생일에 초대받았다’, ‘전남에서 신의주까지 자기 땅만 밟고 다녔다’ 등 촌로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다.

박남현은 별명이 ‘박팔만’이었는데 팔만석지기에서 붙여진 것이다. 김정호가 쓴 ‘땅부자의 흥망’(김형국 편 ‘땅과 한국인의 삶’에 수록)에 박남현에 대해 다음과 같이 간략하게 소개되어 있다.

“전설에 따르면 박남현의 아버지 때는 찢어지게 가난했다. 할아버지 묘를 미력면 대룡산에 모신 뒤 집 안의 빈 독에 쌀과 돈이 차올라 큰 부자가 되었다. 그런데 할아버지의 묘가 일대(一代) 발복의 명당이었다. 박남현이 죽자마자 3500평 터에 세운 8채의 집이 불타는 등 가세가 급격히 기울고 말았다. 대한제국 말 부호들이 그랬듯이 축첩(蓄妾)에 의한 후손들의 재산 싸움으로 망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곳을 답사하기 전 두 가지 의문이 들었다. 어떻게 당대에 그렇게 큰 부자가 되었으며, 그렇게 갑자기 몰락할 수 있을까? 전설대로 할아버지 묘를 명당에 쓴 덕분에 부자가 된 것일까?

조부 무덤 거대한 암반 둘러싸인 곳



그러나 답사를 하면서 얻은 결론은 앞에서 소개한 내용과 달랐다.

우선 흥망사다. 어떻게 큰 부자가 되었는지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문자 그대로 팔자를 잘 타고났거나 명당 발복이란 이유밖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반면 박남현 후손의 몰락은 갑작스러운 것이 아니라 시대의 불운 탓이었다고 증손 박형준(66) 씨는 전한다.

재물이 불꽃처럼 피고 진 바위 명당

3500평에 8채의 저택이 세워졌다는 박남현 집터로, 지금은 큰 주춧돌만이 그 사실을 말해준다.

“증조부가 당대 거부이었던 것은 사실이다. 수만금을 출연, 향교를 수선하고 성계안, 사마안 등을 간행했을 뿐만 아니라 상하이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지원했다. 화순 쌍봉사에서 임시정부 밀사들을 만나 자금을 전했다는데 이를 뒷받침할 기록은 없다. 더욱이 박남현의 아들 박태규(박형준 씨의 조부)는 광복 후 여운형 선생이 주도하는 건국준비위원회 전남도 부위원장을 맡았다. 그러나 여운형 선생이 암살당하고 건준 세력이 관제공산당으로 몰리면서 모든 재산을 잃고 말았다.”

또 하나의 궁금증은 당대 명당 발복지로 알려진 곳이 정말 풍수 고전서적에서 말하는 기준과 부합하는가다. 박남현 조부 묘는 대룡산(大龍山)에 있다. 대룡산의 옛 이름은 활용산(活龍山)으로, 대룡산이 위치한 미력면의 영산(靈山)이다. 멀리서 보아도 웅장하고 서기(瑞氣)가 서려 보인다. 이곳에는 소가 누워 있는 와우형(臥牛形), 나는 용이 강을 바라보는 비룡망하형(飛龍望河形), 금닭이 알을 품고 있는 금계포란형(金鷄抱卵形) 등 숱한 명당이 있다는 전설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무덤을 썼다.

대룡산은 마치 종을 엎어놓은 듯한 모습이다. 또 무덤에서 앞을 바라보면 보성강 물이 무덤을 향해 흘러 들어오는 모습이다. 이렇게 종을 엎어놓은 듯한 주산 무덤으로 흘러 들어오는 물 길 모양은 모두 재물이 모이는 지세라고 술사들은 해석한다.

특이한 것은 박남현 조부 무덤을 2~4m 거대한 암반들이 둘러싸고 있다는 점이다. 풍수에서 바위는 매우 극단적으로 평가된다. 바위가 좋으면 명당 발복이 신속하고 강력하게 이뤄지지만, 바위가 나쁘면 재앙이 순식간에 발생한다고 하여 일반 풍수사들은 ‘바위 명당’ 쓰는 것을 두려워한다. 좋은 바위란 생김새가 둥글거나 반듯하고, 일정한 방향성을 갖춰 나열된 것을 말한다. 또한 바위들이 서로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 무덤이 그 바위들 중심에 있어야 한다. 박남현 조부의 무덤은 이른바 바위 명당에 위치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재물이 왜 순식간에 흩어졌을까? 풍수적으로 설명이 가능할까? 물론 가능하다는 것이 술사들의 주장이다. 바위 명당은 신속하고도 강력한 발복을 가져다주는가 하면 반대로 주변에까지 파장을 일으키면서 시기와 질투, 관재구설을 부른다. 이를 극복하지 못하면 한 번에 몰락하고 만다는 이야기다.



주간동아 2005.12.06 513호 (p67~67)

우석대 교양학부 교수 dgkim@core.woosuk.ac.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