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조류독감 공포

닭·오리고기 익히면 ‘안전’

건강한 개체만 도축한 뒤 유통 … 조류독감 바이러스 75℃ 열에서 5분 이상 가열 땐 죽어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닭·오리고기 익히면 ‘안전’

닭·오리고기 익히면 ‘안전’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75℃에서 5분 이상 가열하면 파괴되므로 삼계탕과 프라이드 치킨은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조류독감이 발생하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양계장과 닭 가공공장들이 울상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조류독감이 발생하더라도 닭과 오리를 무조건 피하는 것은 ‘매우 어리석은 선택’이라고 말한다.

현재까지 밝혀진 조류독감의 인체 감염 사례를 보면 닭과 오리 등 가금류를 직접 사육하는 양계업 종사자들 사이에서 주로 발생했다. 따라서 특별히 닭이나 오리 같은 가금류와 접촉하지 않는 경우라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문제는 조류독감 치료제로 알려져 세계적인 매점매석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항바이러스 제제 타미플루조차도 증상 완화제일 뿐 치료제라고 말하기는 어렵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조류독감은 다른 독감과 마찬가지로 예방이 최선의 치료법이 될 수밖에 없다.

양계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작업을 할 때 반드시 장갑과 마스크 등을 쓰고, 작업을 마치면 무조건 목욕을 해야 한다. 가급적 손을 자주 씻고, 맨손으로 조류 배설물을 접촉하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한다. 또 사육 시설의 환기를 자주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반인들은 조류독감이 발생한 지역의 방문과 여행을 가급적 피하는 게 상책. 만약 조류독감이 발생한 지역을 다녀온 뒤 7일 이내에 열이 나거나 기침·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면 즉시 병원을 찾아 정밀 진단을 받아야 한다.

겨울철새 밀렵 절대 금지 … 가금류 취급 땐 요주의

겨울철 철새에 의한 조류독감 확산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철새에 의한 조류독감의 전파 여부는 감염학자나 조류학자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하지만, 정확한 결론이 내려질 때까지 철새 도래지를 방문하는 것은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철새가 조류독감을 일으킨다는 농림부의 ‘성급한’ 발표가 있자 당장 금강 하구와 부산 을숙도, 충남 천수만 지역 등 국내 주요 철새 도래지에는 탐조객이 급감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정작 우려되는 점은 철새 도래지 근처의 양계농가가 아니라 이맘때마다 극성을 떠는 밀렵꾼들이다. 이들은 조류독감에 걸린 조류를 직접 만지거나 접할 수 있는 데다 독감 증세가 나타나도 불법을 저지른 까닭에 신고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겨울철새에 대한 밀렵은 절대 금해야 한다.

조류독감이 발생했다 해서 닭과 오리고기를 무조건 먹지 않는 것도 옳지 않은 선택이다. 국내에 유통되는 닭과 오리는 안심해도 된다는 것이 전문가들과 방역 당국의 한결같은 설명이다. 조류독감이 발생하면 해당 농장은 물론, 반경 3km 이내 농장의 닭과 오리는 모두 살처분되고, 반경 3∼10km 이내 농장의 가금류에 대해서는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진다. 따라서 감염된 닭이나 오리는 시중에 유통되지 못한다. 도축장에서도 한 번 더 검사를 하고 건강한 개체만 도축한 뒤 유통시키기 때문에 소비자가 조류독감 바이러스에 오염된 개체를 만날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깝다.

그래도 걱정스러운 사람들은 가급적 높은 온도에서 익혀 먹을 것을 권한다. 일반적으로 조류독감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75℃의 열에서 5분 이상만 가열하면 죽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160℃의 기름에서 20분 이상 튀긴 ‘프라이드 치킨’이나 100℃가 넘는 뚝배기 안에서 1시간 이상 익힌 삼계탕은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구이’로 먹을 때도 마찬가지다. 충분히 익히면 아무런 위험이 없다. 항간에 조류독감에 걸린 달걀이 위험하다는 말이 나돌았는데 이도 근거 없는 소문. 조류독감에 걸린 닭과 오리는 알을 낳지 못하므로 달걀이 바이러스에 오염될 수가 없다. 따라서 시중에 조류독감에 감염된 달걀이 유통될 가능성은 없다고 보는 게 옳다.

하지만 닭과 오리고기를 만지는 요리사들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장갑을 착용하는 게 좋다. 또한 조리기구(칼, 도마 등)는 조리 후 반드시 열로 소독해야 한다.



주간동아 2005.10.25 507호 (p28~28)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