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평 | ‘노 맨스 랜드’

보스니아 내전 블랙코미디

  • 듀나/ 영화평론 djuna01@hanmail.net

보스니아 내전 블랙코미디

보스니아 내전 블랙코미디
설정. 보스니아와 세르비아가 대치하고 있는 곳에 위치해 툭하면 폭탄세례를 받는 참호 안에 두 명의 보스니아 병사와 한 명의 세르비아 병사가 갇힌다. 문제는 보스니아 병사 중 한 명이 극도로 민감한 최신식 지뢰를 모르고 깔고 누웠다는 것. 그가 조금이라도 움직이면 반경 35m 안에 있는 생명체들은 모두 죽는다. 이를 어떻게 할까? UN(국제연합)에서는 이 귀찮은 문제의 해결에 나서기를 꺼려하고, 냄새를 맡은 매스컴은 순식간에 몰려들며, 그러는 동안 참호 안에 갇힌 남자들의 신경은 점점 날카로워진다. 과연 이들은 지뢰를 제거하고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까?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노 맨스 랜드’를 본 관객들은 이런 이야기를 언젠가 한 번 들어본 것 같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실제로 그런 일이 어딘가에서 일어났기 때문이 아니라 설정 자체가 익숙하기 때문이다. 아마 반전을 다룬 수많은 영화들이 이와 비슷한 설정을 이미 다루었을 것이다. 서로 다른 진영에서 적으로 으르렁거리던 두 사람이 엉뚱한 상황 때문에 함께 갇힌 뒤 신경전을 벌이다 힘을 합쳐 위기에서 벗어난다는 식의 이야기 말이다.

이런 식으로 반전이나 전쟁을 풍자하는 이야기를 푸는 것처럼 쉬운 일은 없다. 집단 속에서 다른 집단과 싸우는 건 쉽다. 하지만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막연한 적이 갑자기 이름과 얼굴을 갖춘 살아 숨쉬는 인간으로 자기 앞에 나타나 일대일 대면을 하게 된다면 사정은 달라진다. 지금까지 그들이 저지른 기계적인 살육에 대해 검토해볼 때가 된 것이다. 그것이 현명한 타협으로 끝나건 비극적인 파국으로 끝나건.

‘노 맨스 랜드’는 작정하고 만든 코미디다. 영화는 이 부조리한 설정이 희극이라는 사실을 부인하지 않는다. 피가 튀고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끔찍한 관료체제는 그들을 무시하지만, 영화는 여전히 코미디다. 왜 안 되는가? 어리석음과 추함은 언제나 웃긴다. 전쟁처럼 어리석음과 추함을 가장 많이 생산해내는 인간 행위가 있던가? 영화는 죽음과 살육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그것들이 얼마나 희극적인 부조리인지 이야기한다.

이 농담은 결코 새롭거나 신선하다고 할 수 없지만, 보스니아 내전의 끔찍한 현실에 대한 디테일이 더해지면 강한 악취가 나는 효과적인 블랙코미디가 된다. 영화는 도입부에 나오는, 정곡을 찌르는 농담으로 이를 요약한다.



“낙천주의자와 비관주의자의 다른 점이 뭔지 알아? 낙천주의자가 ‘더 이상 나빠질 수 없어’라고 말하는 동안 비관주의자는 ‘여기서 더 나빠지면 어쩌지?’라고 걱정하지.”

감독 다니스 타노비치(36)는 보스니아 출신으로 ‘노 맨스 랜드’를 만들기 전까지 보스니아 내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 ‘노 맨스 랜드’는 그의 첫 장편 극영화다. 첫 영화로 그는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과 칸영화제 각본상을 거머쥐었다. 아직까지 그가 분명한 자기 개성을 영화 속에 각인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의 첫 영화에 대한 인상은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

Tips

노 맨스 랜드 이 영화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슬로베니아 등 유럽 5개국이 공동으로 제작한 범유럽 프로젝트이며 주연 배우들 역시 보스니아와 크로아티아 출신이다. 또 하나의 뛰어난 전쟁 영화가 될 ‘노 맨스 랜드’는 아카데미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칸영화제 각본상,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주간동아 2004.12.02 462호 (p88~89)

듀나/ 영화평론 djuna0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