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주의 인물주가

상한가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 / 하한가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상한가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 / 하한가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상한가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 /  하한가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 상한가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

재외공관장 인사에서 외무 공무원 출신 1호 여성대사로 임명된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에게 ‘시선집중’. 신문을 펼쳐봐도 주요 나라 대사가 아니면 이름만 나오는데, 김대사는 인터뷰 기사까지 실린 걸 보면 여성대사에 쏟는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만하다. 비록 ‘여성대사 1호’는 아니지만 26년간 차곡차곡 실무 경력을 쌓아온 직업 외교관 출신으로 첫 여성대사에 임명된 김대사가 문화외교 전문가답게 ‘문화한국’을 알리는 데 앞장서주길.

상한가 김경임 주 튀니지공화국 대사 /  하한가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 하한가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대한민국 마당발’로 통하는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이 월드컵 휘장사업과 관련해 업체로부터 로비자금 5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구속. 김회장이 돈을 뿌렸다는 사람들 중에 과거 정권 실세들이 포함돼 있는 걸 보면 ‘힘 있는’ 자리에 있었던 건 분명한 듯한데 엉뚱한 데다 힘을 쓴 건 아닌지 걱정. 은행장에, 각종 협회장에, 시민운동단체 대표까지 맡았던 화려한 경력이라면 다른 할 일도 많았을 텐데.



주간동아 390호 (p92~92)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