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사 포토

무슨 말이 필요한가 오직 참회뿐

  •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조영철 기자 choyc@donga.com 글·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무슨 말이 필요한가 오직 참회뿐

무슨 말이 필요한가 오직 참회뿐

참사 현장인 대구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부근에서 2월22일 밤에 열린 촛불 추모식(큰 사진). “제발 살아 있기를….” 불타는 지하철 속에서 사라져버린 사람만 수백명. 대구 지하철 참사 실종자 유가족들의 눈에는 눈물이 마를 날이 없다. 도대체 실종자들은 어디로 갔을까?

또 촛불이다. 영문도 모른 채 저 세상으로 간 대구 지하철 참사 희생자 133명의 영혼을 기리는 시민들의 촛불이 대구의 슬픔을 태우고 있다.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붕괴…. 왜 우리는 이런 끔찍한 대형참사를 겪어야 하는가. 누가 대구 지하철을 암흑천지로 만들었는가.

경제논리와 무관심에 짓밟힌 안전의 사각지대, 불법의 소굴, 그곳이 지하철이었고 그 속에서 시민들은 죽어갔다.

그래서 이번엔 가해자도 피해자도 우리 모두다. 잿더미 속에서 얻어내야 하는 교훈은 진정한 참회와 안전에 대한

코페르니쿠스적 변신뿐. 이제 ‘안전불감증’이란 말은 사라져야 한다.



주간동아 374호 (p8~9)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조영철 기자 choyc@donga.com 글·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0

제 1340호

2022.05.20

내년 입대자 18개월 복무 기간에 2300만 원 받는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