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안상수.한.글.상.상.’전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 < 전원경 기자 > winnie@ donga.com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안상수의 ‘한. 글. 상. 상.’전을 보기 위해 로댕갤러리에 들어섰을 때, 기자는 어디선가 음악이 들려오는 듯한 착각에 빠졌다. 전시된 타이포그래피(Typography) 작품들은 글자라기보다 음표처럼 보였다. 중세 또는 현대음악의 악보 같기도 한 포스터 속에서 글자들은 통통 경쾌한 음악을 울렸다. 안상수(홍익대 시각디자인과 교수)의 타이포그래피 작업은 이처럼 유쾌한 표정으로 다가왔다.

‘안상수. 한.글.상.상.’에 전시된 작품은 모두 한글이라는 재료를 부려 만든 것이다. 안상수는 타이포그래피, 즉 글자를 이용해 텍스트의 시각성을 높이는 작업을 25년째 해오고 있다. 그러나 타이포그래피를 단순히 문자 디자인 정도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타이포그래피 속에서 글자는 읽히는 수준을 넘어 텍스트가 담고 있는 감정과 정서를 전달한다. 예를 들면, 전주국제영화제의 포스터에 새겨진 글자들은 스크린에 영사된 자막처럼 휘어져 있다. 또 종이를 접거나 오려 삼차원을 만든 ‘서울건축학교를 위한 포스터’는 그 자체로 건축의 입체성을 보여준다. 그의 포스터들은 내용을 채 읽기도 전에 ‘아, 전위예술 축제구나’ 또는 ‘이건 음악회구나’ 하고 즉각적인 일깨움을 준다.

글자 자체를 조형의 도구로 삼은 안상수의 작품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상상력의 폭이다. 다다이즘의 선구자 마르셀 뒤샹에게 바친 ‘문자도: 마르셀에의 경의’에서 뒤통수에 자신의 이름 머리글자인 ㅇ과 ㅅ 모양을 새겨 이발을 하는가 하면, 한글의 마지막 자음인 ㅎ의 꼭지를 늘여 알파벳의 두문자 a로 연결시킨 ‘a, 그리고 ㅎ까지’ 등 작가의 상상력은 거침이 없다. 이 같은 상상력은 ‘언어는 별이었다… 의미가 되어… 땅에 떨어졌다’와 ‘한글 만다라’에서 절정에 달한다. 그의 상상을 통해 한글은 우주와 삼라만상의 이치에까지 가 닿는다.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안상수. 한. 글. 상. 상.’전은 로댕갤러리가 98년 개관 이래 처음으로 마련한 디자인전이다. 안상수가 디자인한 포스터 40여점을 비롯해 편집 디자인의 새로운 지평을 연 무크지 ‘보고서보고서’, 한글 대문과 주련, 문자도 등이 선보였다.



로댕갤러리와 9개월간 머리를 맞대고 준비한 이 개인전을 안상수는 “유쾌한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전시는 작가의 작품인 동시에 기획자의 작품이기도 합니다. 이번 전시는 로댕갤러리가 나를 나름의 방식으로 해석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는 거기에 맞춰 나를 표현했지요.”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한글은 자음과 모음을 합쳐야 비로소 하나의 글자가 된다. 영문 알파벳과는 다른 이 조합 방식이 디자이너에게는 적지 않은 걸림돌이 될 듯했다. “물론 어렵죠. 한동안 영문으로 쓰면 왠지 더 멋있어 보이고 한글로 쓰면 촌스러운 것 같은 느낌이 있었어요. 이런 선입견이 디자이너에게는 좌절감을 주죠. 알파벳의 디자인에는 전 세계 사람들이 매달려 있지만 한글은 우리밖에 할 사람이 없습니다. 모든 문화는 텍스트의 기반 위에 쌓이는 것이죠. 그런 의미에서 볼 때 타이포그래피는 디자이너로서 부딪쳐볼 만한 근사한 작업입니다.”

한글은 예술 그 자체다
사각의 틀을 탈피한 그의 글자 ‘안상수체’는 한글의 원리를 탐구한 끝에 탄생시킨 과학의 산물이다. 안상수체 외에도 그는 이상체 미르체 마노체 등을 개발했다.

“처음에는 그저 근사한 글자꼴을 만들려고 했지만 잘 안 되었어요. 한글의 조형원리를 탐구하다가 안상수체까지 가게 되었죠. 또 한글은 그 자체로 디자인적인 미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부터 조형적 원리를 가지고 탄생한 글자이기 때문입니다.”

전통문양과 한글, 이상(李箱)의 시와 타이포그래피를 연결하기도 한 그의 상상력은 최근 한글의 상형성을 향해 가고 있다. 그는 쐐기문자나 상형문자 같은 고대문자를 보면 거의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매력을 느낀다. “한자 같은 상형문자가 표음문자를 추구하고 표음문자인 한글은 상형문자를 추구하는 것 같아요. 컴퓨터 아이콘 중에도 휴지통이 있고 거기에 문서를 버릴 수 있잖아요? 새로운 현대의 상형문자가 등장한 셈이죠.”

전시작품 중에는 흰 페인트로 칠해진 ‘한글 대문’이 있다. 로댕갤러리측이 작가의 집 대문을 삼고초려 끝에 가져와 전시한 것이다. 한글 자모를 용접해 붙인 흰색 문은 마치 경쾌한 조형의 세계로 들어가는 입구처럼 보였다. 그 문을 밀고 문자의 우주 속으로 들어가 보고 싶은 충동에 문득 손이 꿈틀거렸다(7월21일까지. 문의 : 02-2259-7781).





주간동아 337호 (p84~85)

< 전원경 기자 > winnie@ 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