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점기획|부산국제영화제 200% 즐기기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용두산공원·자갈치시장 등 삶의 향기 물씬 … 영상문화 전진기지 해운대도 들러볼만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남포동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중심지다. 개·폐막작을 제외한 대부분의 영화가 이 일대 극장에서 상영된다. PIFF광장도 이곳에 있고 주변에는 상영하는 영화만큼이나 많은 식당이 있다.

용두산공원은 용두산타워와 산책로, 미술전시관 등을 갖춘 부산의 대표적 공원. 수년 전 설치된 용두산 에스컬레이터는 홍콩의 고공 에스컬레이터처럼 주변 풍광을 완상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국내 최대 어시장인 자갈치시장은 PIFF광장에서 중앙로를 지나 바닷가 쪽으로 나가면 만날 수 있다. 국제시장은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들이 일군 시장이다. 오랜 세월을 거치는 동안 ‘없는 게 없고 비교적 싼 값에 외제물건을 구할 수 있는 시장’으로 명성을 얻었다. 서민적인 쇼핑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곳.

전통의 맛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18번완당집(051-245-0018), 서울삼계탕(051-245-3696), 원산면옥(051-245-2310) 등 수십년의 이력을 자랑하는 식당을 찾아볼 만하다. 찌그러진 양은냄비에 국수 한 사리를 담아 양념고추장에 비벼주는 할매집(051-246-4741)과 서울깍두기(051-245-3950)의 걸쭉한 설렁탕도 남포동 명물로 꼽힌다.

영화제 때문에 부산을 찾은 영화팬이라면 영화 속 명소를 찾아보는 것도 큰 즐거움이 될 듯. 남포동에서 조금 떨어진 범일동에는 삼일극장에서 옛 교통부 굴다리까지를 잇는 ‘친구의 거리’가 형성돼 있다. 영화 ‘친구’에서 4명의 친구가 달리기 시합을 하던 축대와 굴다리, 패싸움을 벌이던 극장이 모두 이곳에 있다. 지하철 1호선 좌천동역에서 내리면 된다. 남포동과 부산역 사이 중앙동역 근처의 40계단은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도입부로 눈에 익은 곳. 한국전쟁 당시 고단하게 살아가던 피란민들이 오르내리던 이곳이 이젠 분위기 있는 영화 명소가 됐다.

PIFF광장 일대의 숙박시설은 개수와 시설 면에서 해운대보다 많이 미흡한 편. 특2급 호텔인 코모도호텔과 서라벌호텔이 있고, 1급인 부산호텔, 로얄호텔, 피닉스호텔, 2급인 타워호텔, 3급인 영진호텔, 삼화호텔 등이 있다.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해운대의 부산전시컨벤션센터(BEXCO)는 개·폐막식 장소로 이용될 곳이다. 예년에 야외상영을 주로 하던 수영만 요트경기장은 추위 때문에 올해 별다른 행사는 없지만 한번쯤 들러봄직한 곳이다.

경기장 내에 자리한 시네마테크 부산은 프랑스 누벨바그의 모태 역할을 한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처럼 부산 영상문화의 전진기지 구실을 하는 곳. 160석의 좌석을 갖춘 시사실과 자료실, 편집실, 기자재실 등을 갖춘 이곳은 국내 미개봉영화와 해외 예술영화의 정기시사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정희 운영차장은 “일반 극장에서는 볼 수 없는 수준 높은 예술영화를 지속적으로 상영하고 독립영화에 대한 지원과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영화도시 부산의 이름에 걸맞은 영상문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는 곳”이라고 설명한다. 이곳에서는 세계 유수 영화제 관련 자료들을 열람할 수 있고, 역대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된 작품들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해운대해수욕장과 웨스틴조선비치호텔 뒤편의 동백섬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명소. 한적한 해운대해수욕장과 동백섬 일대에서 늦가을의 운치를 만끽할 수 있다.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송정으로 넘어가는 길은 달맞이하기에 가장 좋은 곳이라 흔히 ‘달맞이고개’로 불린다. 부산의 청담동이랄까. 이국풍의 고급카페와 레스토랑은 유럽의 유명 남부해안에 와 있는 듯한 착각마저 불러일으킨다. 부산의 젊은 연인들이 주로 찾는 곳은 통나무집이 인상적인 ‘언덕 위의 집’(051-743-2212)을 비롯해 젠(Zen) 스타일의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오페라’(051-746-6607),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촬영 장소였던 ‘나팔꽃’(051-747-9001) 등이다. 대부분의 카페에 발코니가 마련돼 있어 해운대와 미포항의 아름다운 절경과 시원한 바람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달맞이고개에는 우리나라 대표적 추리문학가 김성종씨가 운영하는 추리문학관(051-743-0480)과 운치 가득한 해변 미술관 동백아트센터(051-744-1160)가 자리잡고 있어 색다른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영화 속 명소에 가면 나도 ‘주인공’
축제 분위기에 휩쓸려 술을 많이 마신 사람들은 해운대구청 부근의 금수복국(051-742-3600)과 초원복국 해운대점(051-743-5291)에서 확실하게 속을 풀 수 있다. 금수복국은 해운대에서 가장 오래되고 유명한 집이며, 초원복국은 92년 대통령 선거 당시 도청사건으로 유명해진 남구 대연동 초원복국의 분점이다.

해운대에는 특1급 호텔들이 몰려 있다. 콘도미니엄은 한국콘도와 글로리콘도 등이 있고 달맞이고개로 가는 길에 1급호텔인 로얄킹덤호텔 등이 있다. 이 밖에도 해수욕장 주변에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장급 모텔과 민박집이 즐비하다.

해운대 가까이에 있는 광안리는 젊음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해변이다. 높은 빌딩숲이 모두 카페로 가득 차 있고 자갈치시장 다음으로 회가 맛있고 신선한 유명 횟집이 많다.







주간동아 2001.11.15 309호 (p74~7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