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누가 뭐래도 사랑이 최고의 ‘오르가슴’

  •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누가 뭐래도 사랑이 최고의 ‘오르가슴’

누가 뭐래도 사랑이 최고의 ‘오르가슴’
남성이라면 누구나 여성을 만족시키는 방법에 대해 골머리를 썩게 마련이다. 그래서 나온 것이 방중술이니 섹스 비법이니 하는 것들이다. 의학계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여성의 오르가슴에 불을 댕기는 지점, 과연 그곳이 어디일까를 고심한 학자들은 기존의 클리토리스 외에 여성의 깊은 곳에서 G스팟(질 안쪽 5cm 지점)을 발견해 냈다. 일명 G점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오르가슴에 관한 한 부인의학이 발견한 최고의 ‘고지’였다. 클리토리스보다 더욱 신비롭고 황홀한 마술의 동산이 있었으니 그곳이 바로 G점인 것이다. 그때가 1950년대였다. 하지만 그로부터 50년이 지난 현재, 애석하게도 G점 이론이 ‘자다가 일어난 소가 웃을’ 이론이 될 처지에 놓이고 말았다. .

뉴욕 페이스대학교 테렌스 M·하인스 박사가 자신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최근 “G스팟이 존재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과학적인 증거로 인용된 것들이 거의 웃어넘길 만한 것”이라는 혹독한 비평을 내놓은 것. 하인스 박사는 “G스팟은 많이 조사되고 토론됐지만 객관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부인의학에서의 UFO와 같은 존재”라고 결론 내렸다. 그는 G점이라는 것은 단지 여성들의 성적 습성에 지나지 않는다는 절망적인 의견까지 덧붙였다. .

만약 그의 말이 사실이라면 남성들은 오르가슴을 향한 지름길이라는 것을 아예 포기해야 할지도 모를 일. .

그러나 이런 소식을 전해 들은 필자는 고심 끝에 진정한 G점을 찾아냈다. 그것은 육체에 속해 있지 않다. 고스트(Ghost), 즉 영혼인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영혼까지 갈구하는 마음, 상대의 육체를 진정으로 아끼는 마음, 그 ‘영혼’의 첫 글자를 따서 필자는 G점으로 명명하고자 한다. 남성들은 육체로 섹스하지만 대부분의 여성은 가슴으로 섹스한다. 육체적인 쾌락보다 정신적인 합일, 영혼까지 파고드는 사랑의 충만함을 위해 섹스하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의학적인 G점이 있는지 없는지가 중요한 것은 아닐 것이다. 사랑이 있다면 상대방의 몸 구석구석이 전부 G점일 것이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1.10.25 306호 (p98~98)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