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박의 전설’ 게임 코리아!

영화산업 제치고 올 1조2천억대 시장 추정 … 세계시장과 ‘한판 승부’ 준비 착착

  • < 함승태/ 게임터보 기자 popoham@gameturbo.com>

‘대박의 전설’ 게임 코리아!

‘대박의 전설’ 게임 코리아!
올해는 국내에서 PC 게임의 시장규모가 영화시장을 뛰어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한다. 게임업계의 성장세는 한마디로 ‘폭발적’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 전문 리서치 기관에서 국내 게임산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00년 이미 1조원의 시장규모를 형성했으며 올해는 1조2000억원, 내년에는 1조5000억원 대로 성장한다는 것이다.

국내 게임업체 수는 1700여 개에 이르며 40여 개 업체가 특히 두각을 나타낸다. 이중에서도 9개 업체가 시장을 좌지우지하며 한국의 PC 게임업계를 선도한다. 9개 업체만 보면 수많은 업체들이 난립한 게임 시장에서 판도의 큰 흐름을 읽을 수 있다. 이른바 ‘PC 게임의 9룡들’을 집중 조명한다.

NC소프트(리니지)   

이 회사는 ‘리니지’라는 단일게임 하나로 국내 1000만 게이머의 ‘심금’을 울렸다. 2001년 1/4 분기엔 매출액 254억원, 경상이익 161억원을 기록, 지난해보다 각각 268%, 293% 성장했다.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에서 만든 `인터넷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 발굴` 보고서에 따르면 리니지의 성공요인은 4가지다. 게이머들을 콘텐츠에 몰입하게 한다, 다시 하고 싶은 중독성이 있다, 사용료는 최종 사용자가 납부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났다, 최고경영자가 기술과 경험을 가졌다는 점이다. PC방의 성장세를 예측해 PC방에 적합한 게임물을 제시한 것이 적중했다.

넥슨(바람의 나라)    



넥슨은 NC소프트와 함께 국산 온라인 게임시장의 80% 이상을 포획한 공룡이다. 바람의 나라, 퀴즈퀴즈, 어둠의 전설이 주력 게임들. 대표작 ‘바람의 나라’는 순정만화가인 김진씨의 원작 만화를 배경으로 한 그래픽 머그게임이다. 30가지가 넘는 캐릭터와 웃기, 울기, 화내기, 놀리기 등 다양한 애니메이션 효과를 구현하는 게 경쟁력. 조작법이 간단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누적회원이 500만 명으로, 이용자의 다수는 초등학생과 중학생이다. 나이 어린 구매자들은 앞으로도 이 회사의 다른 게임을 쉽게 흡수할 가능성이 커 게임업계에선 넥슨을 난공불락의 요새로 여긴다.

한빛소프트(스타크래프트)    

이 회사는 미국 블리자드(Blizzard) 게임물의 국내유통을 주력사업으로 한다. 200만 개 판매를 돌파한 전대미문의 히트작 ‘스타크래프트’도 이 회사가 유통시킨 작품. 블리자드의 팬터지 롤플레잉 ‘디아블로2’는 현재 100만 개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국산 게임의 1인자 NC소프트와 정확히 대척점에 자리잡고 있다. 당연히 ‘국내기업이면서 미국 게임이 한국시장을 휩쓰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한다’는 곱지 않은 시각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최근엔 국산 게임 유통사업도 활발하다. 한빛소프트가 유통을 맡은 어린이용 국산 게임 ‘하얀 마음 백구’와 ‘다지몬 보물섬’은 어린이날인 지난 5월5일 하루 동안에만 각각 1만5000개와 4만 개의 판매액을 올렸다.

‘포트리스2’는 ‘국민게임’이라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이 게임은 아기자기한 모습의 전차들을 내세우고 전략과 슈팅의 요소를 가미한 복합 장르다. 회원 수는 700만 명. 특히 커뮤니티 개념이 돋보인다. 돌아가면서 게임을 진행하여 자기 차례가 끝나면 다른 게이머의 플레이가 끝날 때까지 사람들과 채팅으로 대화를 나눈다. 이런 이유로 포트리스2를 하다가 남녀 커플로 맺어지는 사례가 빈번해 ‘포앤’(포트리스 애인)라는 신조어를 낳고 있다. 이미 1만2000개 PC방이 유료 등록해 놓고 있다. 당분간 쾌속 전진을 계속할 전망이다.

감마니아 코리아(임진록2)    

‘대박의 전설’ 게임 코리아!
NC소프트는 감마니아 코리아를 통해 리니지를 대만에 수출했다. 이것은 한국 게임의 대만 수출 러시에 물꼬를 튼 일이었다. 현재 리니지는 대만에서 동시 접속자수 6만을 넘나들며 최고의 인기를 끈다. 감마니아 코리아는 자체적으로도 임진록 시리즈의 최신판 ‘임진록2; 조선의 반격’을 내놓아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중순에는 임진록 시리즈를 온라인화한 임진록 온라인을 내놓을 예정. 임진록 2는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한 전략 시뮬레이션 역사물로 조선-일본-명나라 3개국 간 전쟁을 그렸다. 높낮이의 차가 큰 지형, 밤낮의 변화에 따른 시야의 변화, 편리한 인터페이스, 기상 변화 등이 구현된다. 조선의 명장인 곽재우와 이순신, 명의 허준 등 특수 유닛이 별도로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이소프넷(드레곤 라자)    

‘대박의 전설’ 게임 코리아!
이소프넷은 전신이던 하이콤의 도산 후 임원진들이 재결합하는 등 고난을 딛고 일어선 회사다. 삼성전자와 제휴해 개발한 팬터지 온라인게임 ‘드래곤 라자’가 최고의 성공작이다. 차기작인 ‘묵향’은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던 팬터지 소설 ‘묵향’을 게임화한 것. 일본의 팬터지 롤플레잉 ‘그란디아2’도 PC버전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드래곤 라자는 국내에서 팬터지 소설 신드롬을 일으킨 이영도 씨의 동명 원작소설에서 줄거리를 따왔다. 성벽에 걸린 칡덩굴까지 표현한 뛰어난 사실감, 여타 팬터지 온라인게임에서 볼 수 없던 화려한 마법효과, 국가 간 전쟁으로 펼쳐지는 방대한 스케일이 게임에 몰두할 수밖에 없게 만든다. 드래곤 라자는 대만에서 리니지와 더불어 팬터지 온라인게임의 양대산맥이 되었다.

EA코리아는 EA(일렉트로닉아츠)의 한국 지사로 지난 98년 국내 진출 뒤 해마다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한글화 작업 등 현지화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것이 성공 요인. 대표작은 월드컵축구게임을 소재로한 ‘FIFA 시리즈’다. 국가대항 축구경기에 유독 높은 관심을 보이는 국내 정서 탓인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FIFA 시리즈는 다른 PC 축구게임보다 뛰어난 그래픽과 사운드, 완성도 높은 게임성으로 출시할 때마다 국내외 판매순위 상위에 랭크된다. EA는 최근 한국 게이머를 위해 따로 K리그를 추가했다.

안다미로(펌프 잇 업)    

이 회사는 비디오 게임보드인 ‘마이더스’ 와 ‘스페이스’를 개발하여, 게임보드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세계에서 몇 안 되는 기업이 되었다. 국내 최초로 저가격-고품질의 게임 보드를 상용화해 국산 게임 개발에 효과적인 환경을 제공했다는 평이다. 지난해 DDR 열풍이 불 때 안다미로가 직접 만든 체감형 리듬액션 게임 ‘펌프 잇 업’(Pump It Up)은 일본 경쟁사의 제품을 압도해 1500억원 상당의 수입대체효과를 보았다. 이같은 인기를 바탕으로 해서 나온 것이 바로 펌프 잇 업의 PC 버전이었다.

지오인터렉티브(지오 골프)    

이 회사는 무선 게임 장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업체다. 이 회사가 PDA와 모바일용으로 만든 대다수 게임들은 세계적 권위의 무선게임 순위 사이트에서 5위 안에 진입했다. 이중 ‘지오 골프’는 무선환경에서 3차원 입체화면을 깔끔하게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실제 골프 코스와 똑같은 게임환경을 제공하고, PC 게임과 비슷한 스윙 게이지를 채택해 실제로 골프를 즐기는 듯한 친근감을 준다. 파워와 타이밍을 고려해 비거리, 훅, 슬라이스를 조정할 수 있다. 카시오, 컴팩 제품에 내장해 PPC 부분 최고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였으며, Beyond.com과 같은 다국적 온라인 판매망을 통해 전 세계에 공급된다.

국내 게임계를 주도하는 이들 9개 업체는 요즘 세계적 게임사로의 도약을 염두에 두고 게임 개발-유통 활동을 펼친다. 게임 전문가들은 “국내 PC 게임업계가 제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수출을 통해 더 넓은 시장으로 뻗어나가야 한다. 이는 다른 나라에서도 충분히 통용될 수 있는 제품의 질적 수준이 갖춰졌을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1.05.31 286호 (p78~79)

< 함승태/ 게임터보 기자 popoham@gameturbo.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