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이야기

‘후배 감독·선배 코치’ LG의 첫 실험

  • < 김성원/ 스포츠투데이 야구부 기자rough@sportstoday.co.kr >

‘후배 감독·선배 코치’ LG의 첫 실험

‘후배 감독·선배 코치’ LG의 첫 실험
초반 6연패 뒤 급기야 코칭스태프 일부 교체라는 강경 조치를 취한 LG호. 사령탑을 맡은 이광은 감독이 지난 주 롯데 경기에 앞서 남긴 이 말은 되새길수록 의미심장하다.LG는 김성근 2군 감독을 1군 수석 코치로 긴급 수혈하고 필사적인 연패 저지에 나섰지만 뒤숭숭한 분위기는 아직 가라앉지 않는다.

연차로 따지면 이감독의 13년 선배인 김성근 수석은 이미 이감독에게서 투수 운영에 관한 전권을 위임받은 상태다.이광은 감독은 마운드 운영을 제외한 타격과 작전, 수비에만 책임을 지는 구도. 이감독은 “내가 직접 구단에 부탁해 김성근 수석을 모셨다”고 말하지만 아무래도 불편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초짜 감독과 감독급 코치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기류랄까.

경기 시작에 앞서 기자들은 보통 2시간 전에 더그아웃에 나가 코칭스태프, 선수들을 만나 사전 취재를 한다. 이때가 오후 4시경. 이감독이 더그아웃에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김코치는 운동장에서 선수들을 지도한다. 그러다가 한 시간쯤 지나 투수들을 지도하던 김코치가 더그아웃 쪽으로 걸어오자, 이번엔 이감독이 자리를 피한다. 김수석 합류 후 서로를 의식하지 않으려고 하는 모양새가 역력하다. 도리어 김성근 수석 주변에 기자들이 모이는 경우가 많다. 이쯤 되면 누가 감독이고, 누가 수석 코치인지 헷갈릴 정도.

물론 감독급 코칭스태프들이 한 더그아웃에 모이는 경우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99년 삼성은 서정환 감독과 함께 전 롯데 감독 출신 김용희씨를 수석 코치로 기용했다. 둘은 막역한 친구 사이라 그다지 큰 부담은 없었다고들 하지만 그래도 지켜보는 이들의 느낌은 달랐다. 더구나 기능별-직능별로 분야가 확실하게 나뉜 서구사회와 달리 동양은 대개 연공서열을 따져 수직화한 조직이 일반적이다.

메이저리그에도 전`-`현직 감독들이 같은 더그아웃에서 팀을 지휘하는 경우는 자주 눈에 띈다. 그중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현재 시토 개스턴 전 감독이 타격코치, 테리 베빙턴 전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이 3루 코치로 있다.



그럼 감독은? 야구선수 출신 방송 캐스터 벅 마르티네스가 팀을 이끈다. 우리 관습으로 따지면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코칭스태프 진용이 아닐 수 없다. 그런가 하면 조 토레 감독이 이끄는 뉴욕 양키스의 돈 지머 벤치 코치 또한 시카고 컵스 감독을 역임한 바 있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이런 코칭스태프 조합을 갖는 팀이 7~8개는 넘는다. 즉, 감독 출신이라고 ‘쪽 팔려서’ 코치를 사절하는 경우는 없다. 또 이런 조합으로 운용하는 팀이 성적도 좋은 편이다.

우승 후보까지는 아니었지만 한때 강력한 4강 후보로 꼽힌 LG는 초반의 좌절을 ‘과외선생’ 보강 처방으로 극복하려 한다. ‘자율야구’만을 강조하는 담임선생이 못 미더워 팀의 기존 이미지와는 다소 걸맞지 않은 ‘관리야구’의 대명사 김성근 코치를 2군에서 불러들인 셈. LG의 올 시즌 실험은 과연 성공할 것인가. 조 토레와 돈 지머의 뉴욕 양키스마냥 잘 나갈까, 아니면 지난 99년 삼성처럼 한 명이 사임하는 것으로 끝날까. 전국 최다 팬을 보유한 LG의 행보는 2001시즌 프로 야구의 또 다른 관심사다.



주간동아 2001.05.10 283호 (p98~98)

< 김성원/ 스포츠투데이 야구부 기자rough@sportstoday.co.kr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