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사포토

속세의 거리로 나온 아기 부처님

  • < 사진/ 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shamora@donga.com

속세의 거리로 나온 아기 부처님

속세의 거리로 나온 아기 부처님
냇가의 조약돌처럼 반짝이는 머리, 손끝마다 걸려 있는 순수는 어쩌자고 저리도 맑기만 한 것일까.

그 얼굴을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해탈이 그리 멀지 않을 듯.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 마련한 ‘30일간의 출가’ 프로그램에 참가한 응석받이 21명이 포교를 위해 명동, 인사동, 대학로 등 속세의 주말 거리로 나섰다. 지난 4월8일 정식으로 머리를 깎고 계를 받은 아이들은 예불시간마다 입을 모아 반야심경도 외우고 조그만 손으로 목탁 치는 법도 익힌다. 아무리 어린 동자승이라도 한 달간은 어엿한 스님. 보고 싶은 엄마, 맛난 고기반찬을 참는 동안 승복을 갖춰 입은 모습이 짐짓 의젓해져 간다.

초파일(5월1일)을 앞질러 아이들의 얼굴에 스며드신 부처가 봄볕마냥 따사롭다.



주간동아 2001.05.03 282호 (p8~9)

< 사진/ 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shamo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